×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Welcome to 호주 한인신문 톱뉴스

No front page content has been created yet.

clearblockten

clearblockten

최신 뉴스 / Latest News

천둥번개로 인한 신호체계 이상과 기관사들의 동시 휴가 사태로 촉발된 시드니 전철 대란이 결국 파업으로 이어진다.

뉴사우스웨일즈주 철도노조는 6% 임금 인상안이 수용되지 않자 29일 자정을 기해 24시간 파업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이날은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연휴를 마치고 새 주를 시작하는 날이자 대다수 학교들이 개학하는 날이라 극심한 교통혼잡이 예고된다.

뉴사우스웨일즈 철도 노조의 알렉스 클라센 비서관은 “매우 실망스러운 결과이지만 경영진과 뉴사우스웨일즈 정부 측이 우리에게 다른 선택 사항을 남기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2013년 이후 새로 고용된 열차 근로자는 22명에 불과하며 근로자들은 매일 더 많은 열차를 운행해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통근자들에게는 1월 29일 출근을 하지 않고 집에 머무는 방법을 제시하며 정부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철도노조는 또 지난 9일과 10일 출퇴근 길의 시민 수만명의 발을 묶었던 ‘전철 지연 사태’에 대해 “당국의 해명과는 달리 정부나 철도 당국은 이미 대란을 충분히 인지하고도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15일에도 전철 지연 운행이 불가피할 것이라른 점도 당국에 누차 통보됐다”고 주장했다 .

즉, 기관사 부족난에 대한 당국의 속수무책이 결국 이번 전철 대란의 원인이라는 지적인 것. 

뿐만 아니라 15일부터 시드니 전철은 최근 업그레이를 마무리한 혼스비 역의 교차로를 처음 통과할 예정이어서 지연 운행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이번 협상에서 주정부는 2.5% 인상안을 고수한 바 있다.

앤드류 콘스탄스 주 교통부 장관은 “정부의 임금 정책에 근거한 임금인상만을 수용할 수 있다”면서 “파업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이번 철도 대란에 대해 대국민 사과 담화를 발표했다.  ...

한국의 정현(22·세계랭킹 58위·한국체대)이 미샤 즈베레프(31·랭킹 35위·독일)를 제압하고 2회전에 진출했다.

정현은 16일 오후 5시 10분(이하 호주동부표준시)  멜버른에 소재한 멜버른 파크에서 열린 즈베레프와 '2018 호주 오픈(총 상금 5500만 달러)' 남자 단식 1회전서 기권승했다. 

1 세트부터 경기는 아주 팽팽했다.

즈베레프와 정현은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켜내며 1-1로 맞섰다.

하지만 3번째 게임에서 정현이 듀스 접전 끝에 즈베레프의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한 다음 연이어 2게임을 잡으며 4-1까지 앞서갔고, 1세트를 6-2로 마무리했다.
 
2세트 양상도 비슷했다.

1세트와 같이 두 선수는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나란히 지켜내며 1-1이 됐다. 여기서 정현은 즈베레프의 더블...

녹색당이 올해 호주건국기념일(Australia Day)을 앞두고 날짜 변경을 당론으로 채택할 움직임을 보이면서 날짜 변경 공방이 재점화되고 있다.

지난해 진보인사들이 장악한 일부 카운슬이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대한 반감과 더불어 호주 최대의 국경일 날짜를 자체적으로 변경하면서 논란이 커진 바 있다 .

이런 가운데 연방노동당 당수를 역임한 마크 래이섬 씨가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를 기존의 1월 26일로 못박아야 한다면서 캠페인을 출범시켰다.

이에 맞서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반대해온 진보단체 ‘Change the Date’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일짜 변경 캠페인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녹색당이 주요 정당가운데 처음으로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입장을 공식화함으로써 논쟁이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녹색당의 리차드 디 나탈레이 당수는 “오스트레일리아 데이가 호주 원주민들을 존중하면서 축하할 수 있는 날로 변경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 “지역 카운슬들과 연대해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를 임의적으로 변경한 지역 카운슬은 빅토리아주의 야라 카운슬, 데어빈 카운슬, 프리맨틀 카운슬 등 3곳이다.

가장 먼저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를 카운슬 차원에서 변경하고 시민권 수여식 행사를 취소한 멜버른 야라 카운슬의 스티븐 졸리 시의원은 “시의회가 만장일치로 결의한 사안이며 지역사회와 원주민 단체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했다”고 주장했다.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캠페인의 핵심 배후 단체 가운데 하나인 ‘원주민 의회’의 로드 리틀 공동의장 역시 “반드시 변경돼야 한다”는 입장을 강변하고 있다.

이 단체의 로드 리틀 씨는 “이 이슈는 어제 오늘의 사안이 아니라 이미 오래전부터 날짜 변경의 필요성을 호소해왔고 이 날짜가 호주의 원주민과 토레스해협 주민들에게 미치는 여파에 대해 충분히 역설해...

미 퓨리서치 38개국 조사

한국 '공정 보도' 답변 27% 절반…호주 48%

한국 언론의 공정성이나 정확성에 대한 자국민들의 신뢰도가 세계 최하위 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유명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는 작년 미국·일본·러시아·캐나다·필리핀 등 38개국의 시민을 대상으로 언론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를 최근 공개했다.

설문 참가자가 '언론이 정치 보도를 공정하게 잘한다'고 답한 비율을 보면 한국은 27%로 38개국 중 37위였다. 꼴찌는 그리스(18%)였다.

정치 보도의 공정성 평가가 매우 나빴던 국가 중에는 스페인(33%), 칠레·이탈리아·레바논(각 36%), 아르헨티나(37%) 등이 있었다.

일본은 정치 보도를 긍정 평가한 비율이 55%로 한국의 두배에 달했다.

 미국(47%), 호주(48%), 스웨덴(66%), 캐나다(73%), 네덜란드(74%) 등도 수치가 한국보다 훨씬 높았다.

 '언론이 사안을 정확하게 보도한다'고 답한 비율도 한국과 그리스는 각각 36%와 22%에 그쳐 순위 밑바닥이었다.

언론 정확성에 관한 신뢰가 낮은 다른 국가로는 콜롬비아(41%), 칠레(42%), 폴란드(43%), 이탈리아·아르헨티나(각 45%) 등이 있었다.

미국인과 일본인이 언론의 정확성을 긍정한 비율은 각각...

 2018년 테니스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 오픈이 15일 개막한다.

한국 선수로는 정현(22·세계랭킹 62위·한국체대)과 권순우(21·172위·건국대)가 본선에 출전하며, 지난해 우승자 로저 페더러는 메이저 20승에 도전한다.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 본선에 한국 선수 2명이 동시에 출전하는 것은 2001년 윔블던 대회에 윤용일과 이형택이 함께 출전한 이후 17년 만이다. 
  
세계 62위 정현은 지난해 생애 처음으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실력이 급성장했다.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은 지난해 프랑스오픈의 32강 진출이다.

호주오픈에서는 지난해 2회전에 진출한 것이 최고였다. 정현은 호주오픈 전초전인 오클랜드 오픈에서 천적이었던 장신(2m8㎝) '강서버' 존 이스너(미국·16위)를 꺾고 8강에 오르는 등 이번 대회 전망도 밝다.   

권순우는 한국 남자 테니스계에 최근 등장했다.

지난해 세계 308위로 시즌을 시작했는데, 챌린저 대회 두 대회에서 준우승하며 175위까지 순위가 올랐다. 메이저 대회에 출전하려면 예선을 거쳐야 하는 순위지만, 지난달 초 중국에서 열린 호주오픈 와일드카드 플레이오프에서 우승한 덕분에 본선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호주한인동포 출신의 외교관 제임스 최(48) 주한 호주대사와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41)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나섰다.  
  
제임스 최 대사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역 일대를 평창올림픽 성화와 함께 달렸다.

제임스 최 대사에게 성화를 전달 받은 다음 주자는 ‘호주형’ 샘 해밍턴.

최 대사는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나 네 살 때 호주로 이민 갔다.

그리고 61년 양국 수교 이래 한국계로는 처음으로 지난 2016년 12월 주한 호주대사로 부임했다.

그는 근무지를 옮길 때마다 그 나라를 대표하는 마라톤 대회에 출전하는 등 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높은 외교관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최 대사는 지난해 11월 중앙서울마라톤에서 42.195㎞ 풀코스를 2시간58분39초 만에 거뜬히 완주해 '서브 3(3시간 이하)' 목표를 달성했다. 
샘 해밍턴은 호주 출신 방송인으로 최근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을 통해 한국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주한호주대사관은 최 대사의 성화봉송식 종료 후엔 '제임스 최 대사와 함께하는 윈터 펀 런! 2018' 행사도 개최했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과 겨울 패럴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기 위해 마련된 이색 행사에선 참가자들이 최 대사와 함께 경복궁 일대 약 3km 구간을 달렸다.

최 대사는 "호주는 대한민국과의 견고한 양국 관계를 중요하게 받아 들이며, 호주 정부는 평창 겨울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평화 올림픽으로 진정 기억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근 거리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에 참가한...

천둥번개로 인한 신호체계 이상과 기관사들의 동시 휴가 사태로 촉발된 시드니 전철 대란이 결국 파업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뉴사우스웨일즈주 철도노조는 표결을 통해 6% 임금 인상안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전면 파업을 단행키로 결의했다.

철도 노조는 표결 결과를 발표하면서 “철도 노조원이 단합된 마음으로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면서 “임금인상 및 처우개선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정부는 현재 2.5% 인상안을 고수하고 있다.

앤드류 콘스탄스 주 교통부 장관은 “정부의 임금 정책에 근거한 임금인상만을 수용할 수 있다”면서 “파업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노조원들의 임금인상을 위한 파업결의가 이뤄진 가운데 시드니 전철당국의 하워드 콜린스 사장의 지난해 연봉은 4만 달러 인상되고 여타 고위 임원들도 ‘연봉인상 잔치’를 벌였던 사실이 국내 주요 언론에 보도됐다.

철도노조는 또 지난 9일과 10일 출퇴근 길의 시민 수만명의 발을 묶었던 ‘전철 지연 사태’에 대해 “당국의 해명과는 달리 정부나 철도 당국은 이미 대란을 충분히 인지하고도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15일에도 전철 지연 운행이 불가피할 것이라른 점도 당국에 누차 통보됐다”고 주장했다 .

즉, 기관사 부족난에 대한 당국의 속수무책이 결국 이번 전철 대란의 원인이라는 지적인 것. 

뿐만 아니라 15일부터 시드니 전철은 최근 업그레이를 마무리한 혼스비 역의 교차로를 처음 통과할 예정이어서 지연 운행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지난주 천둥번개로 신호체계 이상이 발생하면서 시작된 시드니 수도권 전철의 지연 운행 사태는 기관사들의 집단 병가 신청 사태와 전철 당국의 배차 시간 조정 미숙으로 연 사흘동안 출퇴근 대란으로 이어졌다.

 

©TOP Digital/13 January 2018

올해 호주건국기념일(Australia Day)을 앞두고 날짜 변경 공방이 재점화되고 있다.

지난해 진보인사들이 장악한 일부 카운슬이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대한 반감과 더불어 호주 최대의 국경일 날짜를 자체적으로 변경하면서 논란이 커진 바 있다 .

이런 가운데 연방노동당 당수를 역임한 마크 래이섬 씨가  Australia Day를 기존의 26일로 못박아야 한다면서 캠페인을 출범시켰다.

이에 맞서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반대해온 진보단체 ‘Change the Date’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일짜 변경 캠페인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 조지 오웰의 ‘1984의 전체주의 국가 될 것…’

마아크 레이섬 전 노동당 당수가 발진한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사수 캠페인은 “현재의 상황을 수수방관하면 먼 장래에 호주 건국기념을 기념하는 국민들이 탄압받는 조지 오웰의 소설 1984년에 묘사된 전체주의 국가와 같은 상황이 도래할 것”으로 경고했다.

이번 캠페인을 주도한 마크 레이섬 전 연방노동당 당수는 “1월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때까지 TV와 라디오 그리고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전면적인 광고전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레이섬 전 당수는 “지금 현재 정치적 공정성( PC 캠페인)의 광풍이 불고 있는 현실로 특정 언어, 소재, 그리고 심지어 가치관 마저 정치 마당에서 금기시될 정도가 됐는데 반이상주의적 디스토피아 적 접근이 필요했다”며 광고 의미를 설명했다.

레이섬 전 당수는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를 변경하려는 움직임에...

Most Recent Poll

clearblock

This is clear block

특집기획 / Features

entertainment

시드니페스티벌 전시회 ‘주라기 플라스틱’

버려진 장난감의 재탄생이다. 시드니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타운 홀에서 열리고 있는 무료 전시회 ‘주라기 플라스틱(...

Entertainmnet

공사 끝난 조안 서덜랜드 극장 문 열어

7개월 만의 공사를 끝낸 시드니오페라하우스의 조안 서덜랜드 극장이 새롭게 문을 열었다.

1973년 이래 지난 해 5월 처음으로 공연장 문을 닫고 공사에 들어간 조안...

Entertainmnet

영화 ‘신과함께 - 죄와 벌’이 한국내 흥행 신드롬을 넘어 아시아 10개국에서 개봉을 이어가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11일부터 이벤트 시네마를 통해 호주 전역에 동시개봉하며 과연 호주에서도 인기를 끌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과함께'는 대만...

topwoman

TopWoman 보기

topnewspaper

톱뉴스 신문 보기
톱 뉴스 PDF 신문 보기

clearblockseven

clearblockseven

부동산, 경제 / Property, Economy

Property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해외 투자자 소유의 빈집에...

Economy

호주의 브로드밴드 인터넷 속도가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파나마, 괌보다 느린 것으로 조사됐다.

‘우클라 스피드 테스트 글로벌...

Economy

호주 경제가 인구 성장세에 힘입어 오는 2026년까지 세계 11위의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런던에 본부를 두고 있는 이코노믹스 비즈니스 연구원(EBR)...

Economy

중국 영향력 확대 우려…"中에 전략적 수단 제공하는 꼴"

중국...

clearblocktwo

clearblocktwo

ads_realestate_two

광고

ads_realestate_four

광고

ads_realestate_one

광고

ads_realestate_three

동영상 광고

clearblockfour

clearblockfour

한인사회 / K-Community

평화 올림픽의 기치를 내건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는 호주한인동포들의 열망이 서부호주 퍼스로도 확대되고...

Community

호주한인동포 출신의 외교관 제임스 최(48) 주한 호주대사와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41)이 2018 평창...

Sports

호주 대표로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한인동포 1.5세대 앤디 정(정현우)선수가 최근 호주 스포츠 재단(...

Community

한인밀집지역 ‘...

Economy

호주를 찾는 한국인 워홀러(워킹홀리데이 체류자)는 연간 15,000명 이상으로 호주는 그야말로 워홀러들의 천국이라...

clearblockfive

clearblockfive

라이프 / Life

Interview

호주 한인사회 미래를 빛낼 차세대 리더들이 한 자리에 모여 뜻깊은 행사가 진행됐다. 한인 차세대 리더들의 모임 케이리더스의 자선기금 모금 칵테일 파티.

연말연시 들뜬 분위기 속에 자칫 소홀해지기 쉬운 이때 소외계층 이웃들에게도 따스한 손길을 잊지...

Interview

성경에도 많은 은사가 주어진다. 각 사람에게 맞는 다양한 은사가 주어지는데 그 또한 끊임없는 기도와 노력이 뒷받침 되어야 열매가 맺어질 수 있다.

첼리스트로 대학원 과정을 공부하다가 성악으로 바꿔 도전한 송예은씨. 모두가 불가능할 거라고 고개를...

Living

푸른 하늘과 일렁이는 바닷물에 비치는 빌딩마저도 눈부신 그곳, 이름도 아름다운 ‘달링하버’에 귀에 익은 선율이 발걸음을 멈추게 했다.

바쁘게 걷던 사람도 숨을 가다듬으며 두 눈과 두 귀를 집중 시키는 가야금 선율.

아리랑에 이어 문 리버...

Interview

하나님은 천지창조시 인간에게 노동(일)을 부여하셨다(창1:27-28). 따라서 노동은 신성하며 그에 따른 직업 역시 신성하다. 그런 맥락에서 종교개혁자 루터(Luther)는 모든 직업은 하나님이 부여하신 소명(calling)임을 강조했고, 칼빈(Calvin)...

clearblocksix

clearblocksix

교육 / Education

Education

시드니의 대표적 명문 셀렉티브 스쿨 제임스 루스가 2017 HSC에서도 최고의 성적을 거두며 22년 불패신화의 신화를...

Education

내년도 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NSW주와 ACT의 12학년 수험생들의 2017 대입수능시험(HSC) 점수가 14일...

Economy

난민 자녀를 포함한 해외 출생 대졸 이민자들이 호주 출생 대졸자 청년 대비 풀타임 취업률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Education

전국일제학력평가고사(NAPLAN, National Assessment Program-Literacy and...

Education

호주 내 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해외 유학생들에 대한 영어 요건이 강화된다.

연방 정부는 연 280억 달러...

clearblocknine

clearblocknine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