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일본군 위안부 영화의 밤’ 성황

‘디 어폴로지’와 ‘데일리 브레드’ 상영, 루비 챌린저 감독과 교감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실천 추진 위원회(대표 염종영, 이하 시소추)가 주최한 ‘일본군 위안부 영화의 밤’에 130여명이 참석해 큰 관심을 나타냈다.

8월 10일 시드니한국문화원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영화의 밤에선 한국, 중국, 필리핀의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삶을 조명한 다큐멘터리 ‘디 어폴로지(The Apology)’(2016년, Tiffany Hsiung감독, 캐나다)와 네델란드계 호주인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얀 루프 오헤른(Jan Ruff-O’Herne) 할머니의 손녀인 루비 챌린저(Ruby Challenger) 감독의 2018년 단편 영화 ‘데일리 브레드(Daily Bread)’ 두 편이 상영됐다.

루비 챌린저 감독은 이날 진행된 감독과의 대화 시간을 통해 본인이 할머니에게 직접 들었던 당시 인도네시아의 네덜란드인 수용소에서 일어난 실제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 수 있어서 매우 특별한 경험이었다면서 인도네시아 일본군 위안소 상황을 다룬 차기작 ‘Handkerchief’(손수건)에 대해 설명했다.

이는 얀 루프 오헤른(Jan Ruff-O’Herne) 할머니가 당시 위안소에서 함께 끌려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이름을 손수건에 직접 수를 놓아 간직했던 소장품이자 현재는 캔버라의 호주전쟁기념관(Australian War Memorial)의 2차 세계대전실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 증거물로 전시되어 있는 그 손수건을 의미한다.

시소추는 8월 14일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맞아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의 삶을 기억하고 국제사회에 문제해결을 위한 노력을 촉구하며 전시성폭력 근절을 위한 공동행동의 취지로 8월 10일(토)부터 18일(일)까지를 기림일 주간으로 지정해 문화행사와 집회를 진행한다.

8월 14일(수)엔 시드니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1400차 수요시위 세계연대집회 형식의 집회를 가졌다.

사진 설명 :  ‘일본군 위안부 영화의 밤’ 참석자 단체사진(위)  ‘데일리 브레드’의 루비 챌린저 감독(아래)

 

권상진 기자 editor@topnews.com.au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