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유키 웬,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우승

‘한국과 호주의 교육문화’ 발표, 11명 출전자 열띤 경연

  

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이 한국어 학습자들에게 학습 동기를 부여하고 우승자에게 한국에서 개최되는 말하기 대회 결승전에 지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가 성황리에 열렸다.

‘호주문화와 한국문화’를 주제로 5월 25일(금) 오후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한국어 말하기 대회엔 세종학당 한국어 강좌 수강생 11명이 출전해 열띤 경연을 펼쳤다.

세종학당 한국어 강좌 수강생을 대상으로 한 이번 대회엔 한국어 학습 기간이 비교적 짧은 초급부문 수강생들도 참가해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대한 열정을 과시했다.

심사를 맡은 박덕수 시드니대학교 한국학과 교수, 유경애 한국어교사협의회 회장, 이은경 한글학교협의회 회장은 언어 능력, 발표 내용, 청중 호응도 등을 기준으로 평가했다.
 
심사 결과 ‘한국과 호주의 교육문화’를 주제로 발표한 유키 웬(Yuki Wen) 씨가 우승했다. 웬 씨는 한국 드라마 ‘스카이캐슬’을 예로 들며 한국과 호주의 고등학교 및 대학교 교육제도와 입시에 대한 차이점을 발표했다.

웬 씨는 한국어를 쉽게 공부할 수 있게 도와준 세종학당 교사들과 한국문화원에 감사를 표하며 한국에서 개최될 우수학습자초청연수도 매우 기대된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웬 씨는 9월이나 10월 중 한국에서 개최되는 ‘세종학당 우수학습자초청연수’에 참가하게 되며, 예선 우승자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 심사 통과 시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본선에 진출해 전세계 참가자들과 한국어 실력을 겨루게 된다.

웬 씨는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과거 유생들이 장원급제 시 입었던 ‘앵삼’과 임금이 내려준 ‘어사화’를 착용할 기회도 가졌다.

 

▶ “참가자들의 한국에 대한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 = 준우승은 ‘사거리’라는 제목으로 서로 다른 호주와 한국 문화가 만나는 교차점에 대해 발표한 실비아 리(Sylvia Lee) 씨가 차지했다.

3위는 짧은 기간 한국어를 학습했음에도 불구하고 언어, 음식, 문화, 교육에 걸쳐 호주와 한국의 차이점을 소개한 초급의 조슈아 파스웨이(Joshua Passewe) 씨와 존대말과 반말을 주제로 예의에 대한 양국 간 문화차이를 소개한 미셸 산탄더(Michelle Santander)씨에게 돌아갔다.

 이번 대회에는 약 120여명의 청중이 함께 해 대회 참가자들에게 응원과 격려를 보냈으며, 청중들을 위한 작은 ‘텅 트위스터’(Tongue Twister) 대결 및 한식을 맛보는 시간이 제공됐다. 또한, 시드니 현지 댄스 그룹인 글로스(GLOSS)가 케이팝 공연을 통해 행사장을 빛냈다.
 박소정 한국문화원장은 “말하기 대회 행사를 통해 참가자들의 한국에 대한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며 “한국어는 배울수록 어렵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한국 문화 요소와 연계해 배우면 훨씬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설명 :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우승자인 유키 웬 씨가 박소정 문화원장의 도움으로 앵삼과 어사화를 착용하며 웃고 있다.

권상진 기자 editor@topnews.com.au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