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1인당 매주 신용카드 1장 분량 미세플라스틱 섭취…”

WWF·뉴캐슬大 공동연구…"인간의 미세플라스틱 섭취량 측정은 처음"

호주의 한 대학과 세계자연기금(WWF)이 공동으로 실시한 연구 결과 사람들은 먹고 마시고 숨을 쉬는 것뿐만 아니라 미세플라스틱 조각도 매일 섭취하고 있는 것으로 경고됐다.

전 세계가 플라스틱 폐기물로 골머리를 앓는 가운데 한 사람이 일주일간 평균적으로 섭취하는 미세플라스틱 양이 신용카드 한 장 분량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계자연기금(WWF)이 호주의 뉴캐슬 대학과 함께 연구해 발표한 '플라스틱의 인체 섭취 평가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한 사람이 일주일간 섭취하는 미세플라스틱은 약 2천 개로 집계됐다.

 

 

이를 무게로 환산하면 신용카드 한 장 무게인 5g에 달하며 1인당 1년 평균 미세 플라스틱 7만4천 ~12만1천 조각으로 추산되며, 성별 및 나이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월 단위로 환산하면 칫솔 한 개 무게인 21g이며 연간으로 보면 250g을 넘는 양이다.
이 같은 미세플라스틱을 섭취하는 주된 경로는 음용수로, 한 사람당 매주 미세플라스틱 1천769개를 마시는 물을 통해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갑각류(182개), 소금(11개), 맥주(10개) 등이 미세플라스틱을 섭취하는 경로로 지목됐다.

 

 

국가별로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된 수돗물 샘플의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레바논(98%)이었고, 미국(94.4%), 인도(82.4%), 우간다(80.8%)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연구의 공동 책임자인 타바 팔라니사미 뉴캐슬 대학 박사는 "인간이 섭취한 미세플라스틱 양을 정확하게 측정한 것은 이번 연구가 처음"이라며 "미세플라스틱 입자 수를 질량으로 변환하는 방법은 향후 인체에 미치는 잠재적인 위험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WWF는 2000년 이후 생산된 플라스틱 양이 2000년 이전에 생산된 전체 양과 같으며, 이 중 3분의 1이 자연으로 흘러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30년이면 1억t 이상의 플라스틱이 자연에 유출될 것으로 추산했다.

 WWF는 또 연간 800만t 이상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해양으로 유출되고 있으며, 270종 이상의 야생 생물이 플라스틱 폐기물 피해를 봤고 240종 이상이 플라스틱을 섭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플라스틱 폐기물에 따른 피해를 줄이기 위해 법적 구속력 있는 국제 협약을 요구해왔으며, 현재까지 50만 명 이상이 해당 청원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마르코 람베르티니 WWF 사무총장은 "플라스틱은 해양과 수로를 오염시키고 해양 생물을 죽음으로 몰아갈 뿐 아니라 인류도 위협하고 있다"며 "플라스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 세계가 함께 긴급 조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플라스틱을 먹지 않으려면 매년 수백만t의 플라스틱을 자연에 버리는 일부터 막아야 한다"며 "플라스틱 오염 해결을 위한 국제 협약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연합뉴스/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