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차세대 여성, 정치권 진출 “극도로 꺼린다”

호주의 한 시민자선단체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차세대 여성들의 정치에 대한 반감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언론은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여성들에 대한 암울한 국내 정치권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조사를 실시한 플랜 인터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Plan International Australia) 측은 “정치권에서 여성이 받는 부당한 대우 때문에 차세대 여성 지도자들이 정계 진출을 꺼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플랜 인터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Plan International Australia)는 지난 2017년 한해 동안 10살에서 25살사이의 소녀와 여성들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 단체는 데이비드 레이욘헬름 상원의원에 대한 사라 핸슨-영 상원의원의 명예훼손 소송을 적극 지지하고 있으며, 사라 핸슨-영 상원의원은 “승소해서 배상금을 받을 경우 그 일부를 이 단체에 기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플랜 인터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Plan International Australia)는 새라 핸슨-영 상원의원이 데이비드 레이욘헴 상원의원을 상대로 한 명예훼손 소송에서 배상금을 받을 경우 그 일부를 기부하기로 한 단체이다.

이 단체는 2017년 국내 소녀와 여성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장래 희망을 조사한 설문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10살에서 14살 사이의 소녀들 가운데 정치인을 꿈꾸는 비율은 겨우 2%에 불과했고, 15살에서 17살 사이 그룹에서는 5%로 조금 더 높았다.

반면 18살에서 25살 사이의 성인 여성 가운데 정계 진출을 원하는 경우는 단 한 명도 없어 눈길을 끌었다.

이 단체의 해일리 컬 소장은 “너무 오랫동안 노골적인 성차별 발언이 여성 정치인에게 퍼부어졌고 정치권은 이를 방관했다”며 “데이비드 레이욘헬름 상원의원처럼 신성한 의사당에서 동료 여성 의원에게 막말을 퍼붓는 경우가 이번이 처음이 아닐 뿐더러 사라 핸슨-영 상원의원이 마지막 피해자가 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레이욘헬름 상원의원은 의회에서 녹색당의 사라 핸슨-영 상원의원을 겨냥해 “남자를 그만 밝혀라”라는 막말을 퍼부어 큰 파문을 일으켰다.

컬 소장은 국내의 언론의 여성의원에 대한 편파적 자세를 질타했다.

그는 “결국 의회뿐만 아니라 호주의 언론으로부터 여성 정치인들이 어떤 대우를 받는지 차세대가 인식하게 될 때 누가 정치권에 나서려 하겠느냐”고 개탄했다.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