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태국 ‘동굴 기적’서 맹활약한 잠수하는 호주인 의사 리차드 해리스

태국 동굴에서 실종됐던 13명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모두 극적으로 생환된 가운데 구조에 큰 역할을 한 호주 출신 잠수하는 전문의 리처드 해리스 박사에 대한 언론의 관심이 뜨겁다.

동굴 잠수 분야에서 30년의 경험을 가진 그는 아이들의 생존이 확인된 직후 동굴 입구로부터 5㎞ 떨어진 곳까지 위험을 감수하고 들어가 아이들의 건강상태를 체크한 뒤 진단 결과를 토대로 몸 상태에 따라 생존자 13명의 구조 순위를 정하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태국 당국은 해리스 박사의 조언을 토대로 구조작업 첫날인 지난 8일 4명을 우선 구조했고, 이어 9일에 추가로 4명을 안전하게 동굴 밖으로 데리고 나왔다.

아들레이드에서 마취과 전문의로 활동중인 해리스 박사는 지난 2일 소년들이 발견된 직후부터 10일 모두 구조될 때까지 곁을 지키며 건강을 돌봤다.

그가 근무하는 마취 전문 병원의 원장 앤드류 피어스 박사는 “그가 구조활동에 참여하는 동안 아들레이드의 가족들은 그의 안전과 어린이들과 코치 모두의 생환을 숨 죽이며 기도하고 있었다”면서 “해리스 박사가 곧 귀국해 가족들과 휴식을 취할 것”이라머 안도하는 반응을 보였다.

소년들과 함께 동굴에 들어갔다가 고립됐던 코치 엑까뽄 찬따윙(25)도 숨은 영웅으로 꼽힌다.

 

사진=태국 치앙라이 동굴 속 조난자들 13명이 전원 구출된 10일 태국 네이비실 페이스북에 태국 군인들과 다국적 구조대에 감사의 뜻을 담아 그린 그림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갑작스러운 폭우로 동굴 안 수위가 급상승하자 소년들을 경사지 위로 올라가게 해 생존 공간을 확보한 뒤 천장과 종유석에 맺힌 물방울을 마시게 하는 등 기지를 발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칠흑같이 캄캄한 동굴 안에서 두려움에 떠는 소년들을 추스르며 소년들을 모두 내보낸 뒤 마지막으로 동굴을 빠져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엑까뽄 코치는 동굴에 갇혀 있는 도중 소년들의 부모님께 보낸 손편지에서 사죄의 뜻을 밝히고 아이들을 돌보겠다는 약속을 했다.

또한 실종 열흘 만인 지난 2일 동굴 입구로부터 무려 5㎞가량 떨어진 경사지에서 소년들과 코치가 모두 살아 있는 것을 발견한 영국인 전문 잠수사들도 영웅으로 손꼽힌다.

소방관 출신인 리처드 스탠턴과 영국 브리스틀에서 컴퓨터 기술자로 일하는 존 볼랜던이 그 주인공.

전문가 자격으로 현장에 급파된 이들은 동굴 속 바닥을 기고 급류 속을 헤엄쳐 생존자들을 발견하고 향후 구조계획의 토대를 세웠다. 

특히 2004년 멕시코에서 홍수로 지하에 9일간 갇힌 영국 병사 6명에게 잠수를 가르쳐 9시간 만에 모두 탈출시킨 스탠턴의 경험은 이번 구조에 큰 도움이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들과 함께 깜깜한 동굴 안에서 거센 물살을 헤치며 구조활동에 동참한 미군 인도태평양사령부 소속 구조대원과 태국 해군 네이비실 대원 등 다이버 90여 명도  큰 역할을 했다.

이 가운데 사만 푸난(37) 전 태국 네이비실 대원은 지난 6일 동굴 내부 작업을 하다 산소 부족으로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는 바람에 병원으로 이송된 뒤 숨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해군에서 전역한 뒤 태국공항공사(AOT) 보안직원으로 근무하던 사만은 소년들이 동굴에 갇혔다는 소식을 듣고 자발적으로 구조작업에 참여했다가 변을 당했다.

이번 구조작업 과정에서 나온 유일한 희생자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