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나무기둥에 못 박혀 죽은 코알라…“무슨 죄를 졌길래”, 지역 사회 ‘공분’

브리즈번의 한 공원 전망대 기둥에 코알라 한 마리가 못 박혀 죽은 채 발견된 ‘엽기적’ 사건에 즈음해 지역사회가 격분하고 있다.

경찰과 동물보호기관은 못 박힌 코알라에 대한 부검을 실시할 방침이며, 범인 색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퀸슬랜드 주 경찰은 “코알라가 차에 치인 후 못질을 당한 것 같다”면서 주민들의 제보를 당부했다.  

동물보호기관은 “도대체 이토록 참혹한 동물 학대가 왜 발생했는지 난감하다”면서 “이런 엽기적 상황은 처음 접한다”며 개탄했다.  

앞서 퀸슬랜드 주 코알라 구호기관은 지난 10일 브리즈번 김피(Gympie) 지역에 있는 부룰루 공원 전망대(Brooloo Park Lookout)에서 건물 기둥에 붙어 있는 코알라를 발견했다. 

문제의 코알라는 기둥에 붙어 움직이지 않았고, 이를 수상하게 여긴 동보호단체관계자가 가까이 다가갔고, 코알라가 기둥에 못이 박힌 채 죽어 있었던 사실을 확인한 것.

이 단체는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리며 "불쌍한 코알라가 건축용 나사로 기둥에 고정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기관 관계자는 "코알라는 죽어 있었지만 못이 박힐 때 살아 있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했다. 

이 소식을 접한 호주의 동물보호단체는 물론 일반 시민들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격분하는 분위기다.

한 동물 보호 전문가는 "사진을 보면 코알라는 정말 건강해 보인다"며 사람에게 살해당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한편 동물보호단체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동물 잔학 행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TOP Digital/12 January 2018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