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이민부, 글로벌 우수 인재 5천명에게 영주권 부여

호주정부가 향후 주요 국가의 최우수 인재 5천명 가량을 매년 선발해 호주 이민을 장려할 계획이다.  

, 글로벌 인재 5천명에게 매년 호주 영주권을 우선적으로 부여한다는 방침이나 이들 역시 연 16만명의 호주 영주 이민자 쿼타에 포함된 수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민부는 해외 인재 발굴 담당자를 몇몇 주요 국가에 배치해 매년 해당 분야의 최우수 인재 5천 명을 발굴할 방침이다.

올해 시작될 글로벌 인재 발굴 프로그램은 미국, 독일을 비롯해 싱가포르, 중국, 칠레, 두바이 등을 거점으로 해외인재발굴 담당자가 배치될 예정이다.

데이비드 콜먼 이민 장관은 “독일 베를린에 인재 발굴 책임자가 이미 배치됐다”면서 “다음 달에는 미국, 싱가포르, 산티아고, 상하이, 두바이에 추가 직원이 파견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원하는 글로벌 인재는 기술 및 IT 테크놀로지 분야의 최고 수준의 전문가들을 가리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콜먼 장관은 “고성장 산업에서 가장 뛰어난 인재를 발굴하고 이들이 호주에 와서 해당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해 내무부 직원들이 해외 주요 거점 지역에 배치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내 기업들은 이들 글로벌 인재를 적극 고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