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시드니를 로맨틱하게 즐기기

발렌타인데이(14일)가 있는 2월은 로맨틱한 분위기를 내기에 안성맞춤이다. 여기에 아름다운 도시 ‘시드니’가 빠질 수가 없다. 시드니 카운슬에서 소개한 ‘로맨틱한 시드니’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을 간추렸다. 자연과 함께 ‘여유로움’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물가 따라 걷기

시드니 하버를 따라 걷는 건 언제나 로맨틱하다. 물결에 비쳐지는 햇살의 풍경과 더해 해가 질 무렵 노을로 물드는 정취는 더욱 사랑스러운 느낌을 전한다. 로얄 보태닉 가든을 따라 물가를 거닐다 보면 시드니 도심 속 자연의 풍경까지 덤으로 만끽할 수 있다. 블랙와틀 베이는 물가를 끼고 형성된 공원이 탁 트인 공간을 연출하는 동시에 안작 브릿지를 감상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 

물가에서 놀기

물놀이의 즐거움을 누려보고 싶다면 카약, 패들보딩 등 직접 노를 저어가며 물결을 가르는 경험을 해 보는 것도 좋다. 날씨가 허락한다면 가까운 비치를 찾아가 수영을 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좀 더 특별함을 원한다면 크루즈를 예약하면 된다. 준비할 시간이 없었다면, 걱정을 하는 것 대신 ‘페리’를 타면 된다. 시드니 하버를 근사하게 감상할 수 있다. 

해 질 무렵

붉은 빛으로 물드는 노을의 광경 또한 챙겨봐야 할 풍경이다. 바랑가루 리저브에서 즐기는 노을은 멋스럽다면, 미세즈 맥콰리 포인트에서 시드니의 아이콘인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브릿지를 배경으로 마주한 노을은 언제봐도 감동이다.

 

시드니오페라하우스 (이미지 출처: 시드니오페라하우스/해밀턴 런든)

 

공원에서 소풍을

돗자리와 간단한 먹을거리만 챙겨 도심 속 공원으로 가면 애써 찾지 않아도 느긋함을 맛볼 수 있다. 잔디밭에서 누리는 ‘휴식’은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멀리 가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집 근처 가까운 공원도 멋진 휴식 공간이 될 수 있다.

별 보기

밤하늘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별들을 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다. 시드니 천문대에서 자신에게 맞는 프로그램을 선택해 밤하늘을 감상하면 된다. 발렌타인 데이라면 센터니얼 파크에서 14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특별히 발렌타인 데이 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참가비는 $19이다.

공연장으로

시드니의 로맨틱함을 무대에서 느껴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시드니오페라하우스, 스테이트 떼아뜨르, 시티 리사이틀 홀 등에서 다양한 공연들이 관객을 맞고 있다. 공연장이라는 공간의 특수성에, 단 몇 시간이지만 작품이 만들어놓은 세상에서 맛보는 감동은 잊을 수 없는 시간을 선사한다.

예술 따라 걸어볼까

시드니의 곳곳을 테마별로 둘러볼 수 있다. 뉴타운, 레드펀, 피아몬트, 킹스크로스, 옥스퍼드 스트리트 등 각각의 색깔을 지닌 도심 곳곳을 그 의미를 헤아리며 걷다 보면 길에서 마주한 이야기가 또 다른 즐거움을 전한다. 무료로 다운 받을 수 있는 시드니 컬처 워크스(Sydney Culture Walks)앱이 안내자 역할을 맡는다.

 

윤성정 기자

(이미지 출처: 패딩톤 리저뷰어 가든스/ 시드니 카운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