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NSW주 수험생 46명 ATAR 99.95

지난 12월 14일 발표된 2019년 호주대학입학등급지수, ATRA (Australian Tertiary Admission Rank)에서 NSW주의 경우 46명의 학생이 최고등급인 99.95를 받는 기쁨을 누렸다.  

이 가운데 남학생이 27명, 여학생이 19명이며, 이 가운데는 중고등학교 재학중 7학년과 10학년을 건너뛴 15살 천재 소년이 포함돼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시드니 동부 지역 명문 사립학교 크랜브룩을 올해 졸업한 에트한 탠 군.

탠 군은 시드니 모닝 헤럴드와 인터뷰에서 “어안이 벙벙하고  믿기 어렵기도 하지만 기쁩니다. 동시에 다음 단계에 대한 도전이 무엇이 돼야 할 지 두렵기도 합니다”라고 말했다.

특히 수학과 과학 과목에서 발군의 실력을 보여온 탠 군은 캠브리지나 MIT로 유학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체적으로 NSW 학생들의 ATAR 평균 등급은 69.65이며, 남학생이 67.80, 여학생이 71.10을 기록했다.

33.3%가 ATAR 등급 80 이상, 그리고 49.5%가 70 이상에 포진했다.

전체적으로 90 이상의 등급에 포진된 NSW 주 학생은 16.7%로 집계됐다.

이번 2018 HSC 시험에는 총 7만6천여명의 수험생이 응시했으며 이 가운데 5만6천명의 학생들이 ATAR 등급을 통보 받았다.

학교 별로는  HSC 종합성적에서 23년 연속 불패 신화를 이어간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명문 셀렉티브 제임스 루스의 경우 ATAR 에서도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99.95를 받은 46명 가운데 제임스 루스 학생은 한국계 학생 1명을 포함해 7명으로 나타났으며 명문 사립 크랜브룩이 에트한 탠 군을 포함 4명이 최고 등급을 받아 화제가 됐다.

 

ATAR(Australian Tertiary Admission Rank)?
ATAR의 최고등급은 왜 100이 아닌 99.95일까?

ARAR 등급을 흔히들 점수로 부른다.  하지만 정확히 말하면 점수와는 다른 등급이다.

그렇다면 왜 최고 등급은 100이 아니고 99.95일까?

2009 HSC 시험부터 새로이 도입된 시스템 ‘ATAR’(Australian Tertiary Admission Rank)는 종전의 대학입학지수 ‘UAI’(University Admission Index)를 대체한 대학입학등급지수이다.

기능이나 취지 등에 있어 과거의 UAI와는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과거 UAI가 NSW주와 ACT 내의 수험생들만을 대상으로 상대평가를 한 반면 ATAR는 전국을 대상으로 표준화 작업(scaling)을 거쳐 산출된 비교지표지수다. 현재 ATAR 평가 작업에 퀸슬랜드 주만 참여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대학 입학을 희망하는 모든 수험생들에게 발급되는 ATAR 등급(점수가 아닌 일종의 등급 지수임)은 최고가 99.95이며 0.05 단위로 조정된다.

즉, ATAR 등급 99.95일 경우 같은 연령대 수험생들 가운데 상위 0.05%에 포함됐음을 의미하며, ATAR 등급 80일 경우에는 상위 20%에 분포하고 있음을 뜻한다.

종전의 UAI 제도 하에서는 최고등급이 100이었다.

하지만 ATAR 시스템으로 대학입학지수가 통합되기 전까지 뉴사우스웨일즈 주를 제외한 모든 지역의 교육당국이 대입 지수의 최고등급을 99.95로 책정했던 관계로 그 관례가 유지된 것일 뿐이다.

뿐만 아니라 대학입학전형당국(UAC, Universities Admissions Centre)은 “통계학적으로 등급에 100이라는 수치는 어불성설이다”라고 지적한다.

즉, 상대 평가에서 상위 0%를 의미하는100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설명인 것.

이런 점에서 등급이 0.05 단위로 조정되기에 최상위 등급은 상위 0.05%에 해당하는 99.95로 책정된 것이다.

 

누가 ATAR 등급을 받을 수 있나?

1. 카테고리 A 과목(일반 과목)에서 최소 8학점(유닛)
2. 필수 과목인 영어에서 최소 2 학점(유닛)
3. 교육청 개설 2학점(유닛) 짜리 과목 최소 3개 이상
4. 최소 4과목 이상 선택

 

ATAR 등급은 어떻게 산출되나?

수험생 개개인의 ATAR 등급은 수험생들의 해당 시험 과목의 총 10학점(유닛) 과목에 대한 스케일링(아래 설명 참조) 작업의 총계에 기초한다. 즉, 10 학점(유닛) 이상의 과목에 응시했을 경우 필수과목인 영어 2 학점(유닛) 과목을 포함해 가장 성적이 좋은 10 학점(유닛) 과목에 기초해 산출된다.

 

스케일링(Scaling)이란?

스케일링이란 교육청(Board of Studies)에서 채점한 HSC 점수에 대해 “모든 학생들이 모든 과목을 공부했을 경우를 가정해 산출하는 예상 점수를 산술하는 절차”로 해석될 수 있다.

즉, 특정 과목 선택을 통해 이득을 얻거나 불이익을 받는 것을 방지하고, 학생들이 대학에서 전공하고자 하는 공부에 연관된 과목을 선택할 수 있도록 장려하기 위한 절차이다.

스케일링 과정은 무척 복잡하고 전문적인 절차이나 간단히 설명하자면 난이도가 천차만별인 각 과목 간의 점수를 표준화하기 위해 각 과목의 최고 점수와 평균 점수 그리고 그 표준 편차를 조정하는 절차이다.

다시 말해 모든 학생이 똑 같은 학교와 똑 같은 조건에서 똑 같은 과목을 공부했다고 가정했을 때의 비교지수로 이해하면 된다.

스케일링 작업을 통해 일부 과목의 경우 HSC 점수에 대한 ATAR 등급이 높아질 수도 있으며, 또 어떤 과목은 낮아질 수도 있다. 하지만 HSC 점수 대비 ATAR 등급이 높아지는 과목은 그 만큼 시험이 어렵고, HSC 점수 대비 ATAR 등급이 낮아지는 과목은 시험이 쉽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아울러 스케일링 과정을 통해 산출된 점수는 HSC 점수와 달라지나, 그 과목 내에서의 등수에는 변함이 없다.

스케일링 절차를 거친 점수를 기초로 대학들은 각각 다른 과목을 선택한 학생들의 우열을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된다.

전문가들은 스케일링 작업을 통해 점수가 높아지는 과목이나 낮아지는 과목에 연연할 필요가 절대 없음을 적극 강조한다. 즉, 스케일링 결과에 상관없이 본인이 잘 할 수 있는 과목을 선택해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입시전략이라는 것이 이들의 공통된 조언이다.

 

사진  (AAP Image/Brendan Esposito) 지난 10월 18일 HSC   수능시험 첫날 랜드윅 남자고등학교를 방문해 수험생들을 격려하고 있는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