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시드니카운슬, ‘차이니즈 뉴 이어’ 대신 ‘음력설(루나)’로

내년부터 ‘시드니 루나 페스티벌’로 명칭 바뀐다

 

시드니 차이니즈 뉴 이어 페스티벌(Sydney Chinese New Year Festival) 명칭이 시드니 루나 페스티벌(Sydney Lunar Festival)로 바뀐다.

시드니카운슬은 최근 SBS 방송을 통해 페스티벌을 확장하는 차원에서 ‘시드니 차이니즈 뉴 이어 페스티벌’을 ‘시드니 루나 페스티벌’로 명칭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시드니카운슬 측은 “시드니 루나 페스티벌은 음력설을 사용하든 사용하지 않든 모든 커뮤니티와 문화들을 포용하는 행사로, 또 축제를 한 단계 발전시킬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중국, 한국, 일본,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커뮤니티 대표단 및 여러 국가의 총영사관과 이와 관련해 논의를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같은 변경안에 중국 커뮤니티는 그동안 진행돼 온 축제의 의미가 손상될 수 있다는 우려감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드니카운슬은 2019년 2월 5일 음력설을 맞아 내년 2월 1일부터 10일까지 ‘시드니 루나 페스티벌’을 통해 열흘 동안 돼지 해를 축하하는 다양한 행사를 펼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송석준 전 시티상우회장은 “차이니즈 뉴 이어라는 명칭이 붙을 경우 행사 자체가 한정된다는 우려로 이전에도 변경을 여러 차례 촉구했었다”며 “호주가 다문화 사회인 만큼 음력설로 명칭을 바꿈으로써 한인사회뿐 아니라 여러 커뮤니티가 함께 할 수 있는 행사로 성장할 기회가 마련됐다”며 반색했다. 송 전 회장은 “2015년 당시 차전놀이팀이 시범을 보이면서 큰 주목을 끌었다”며 “한국 문화에서 보여줄 것은 많다. 한인사회에서 힘을 모아 어떻게 참여할 것인지, 어떻게 꾸려갈 것인지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수창 한국시도지사협의회 호주사무소장도 “이 같은 결정을 반긴다”며 “한민족을 포함해 음력설의 의미를 함께 축하하는 행사에 어떤 내용을 갖고 어떻게 참여할 지 다각도로 고민을 하고 있다. 지속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기틀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진 설명: 2015년 시드니 CBD에서 열린 ‘차이니즈 뉴 이어’ 페스티벌 퍼레이드에서 선보인 한인커뮤니티의 ‘차전놀이’ 퍼포먼스 모습.)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