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말콤 턴불의 뉴욕 격정 토로…”토니 애벗, 케빈 러드는 악령”

말콤 턴불 전 연방 총리가 뉴욕에서 호주의 차세대 지도자들과의 비공식 모임을 갖고 자유당 연립의 전 동료 당직자들에 대해 울분을 쏟아냈다.

턴불 전 총리는 지난번 당권 파동을 “미친 짓”이라고 폄하하며 “당내 (보수계파) 의원들이 정부를 전복하려 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총리 직에서 물러나기 직전 양당 구도하의 지지율이 49-51로 오차 범위 내에서 뒤지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경합 지역구 4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유당 자체 조사에서는 4% 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턴불 전 총리는 특히 자신의 축출에 앞장선 토니 애벗 전 총리는 물론 노동당 당권 파동의 주역인 케빈 러드 두 사람을 가리켜 “악령”같은 존재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그는 “증오심으로 당 내분을 호시탐탐 노려서는 안되며, 총리직에서 물러나면 정계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강변했다.

턴불 전총리의 발언 내용은 한 방송사에 의해 입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