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젓가락, 숟가락이 전시회장으로!

주시드니한국문화원 ‘젓가락 향연’ 전시회 열어

10월 10일부터, 80명의 작가 작품들 선보여

 

밥상에 놓인 수저가 주인공이다.

내달 10일부터 11월 9일까지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에서 펼쳐지는 전시회의 주제는 젓가락이다. 전시회 제목도 ‘젓가락 향연(Feast of K-Chopsticks: Korean Craft&Design)’이다.

이번 전시회는 한국의 젓가락 문화를 바탕으로 청주 지역 작가들의 손을 거쳐 탄생한 젓가락 작품들을 통해 한국 공예의 지역성과 한국 문화의 다양성을 알리고자 마련됐다.

이종국 작가의 분디나무 젓가락을 비롯해 이규남 작가의 금속 젓가락, 최성호 작가의 숟가락 머리 부분을 활용한 브로치와 청주대 공예학과 학생들의 작품 등이 밥상에서 늘 봐 온 ‘수저’에 낯섦을 선사한다. 80명의 작가가 참여해 수저 유물, 젓가락 창작품, 젓가락 문화 상품 등 500여 점을 선보인다.

또 한국화 속 젓가락이라는 주제로 김홍도의 단원풍속화첩 중 ‘점심’(국립중앙박물관 소장), 김득식의 ‘강변회음’(간송미술관 소장) 등은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해 역사 속에서 ‘젓가락’을 만나는 특별한 기회도 가질 수 있다.

 

청주시 산하 젓가락 연구소와 일본국제젓가락문화협회, 중국상하이젓가락문화협회 참가로 한국, 중국, 일본 삼국의 젓가락 문화를 비교할 수 있도록 한 별도의 공간도 마련된다. 일본, 중국이 나무 젓가락을 사용하는 것과 달리 한국은 쇠젓가락을 사용하고 있으며, 숟가락을 함께 쓰는 등 음식과 식습관에 따라 젓가락 문화가 다르게 형성돼왔다.

전시 개막식이 열리는 10일 오후 6시에는 이종국 작가의 분디나무 젓가락 만들기 시연 및 워크숍과 전통타악원 솔옷의 공연 등이 열릴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주시드니한국문화원 주최로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공동 주관,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청주시가 후원하며 호주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시드니공예주간에도 참여한다.

전시회와 관련한 문의는 주시드니한국문화원(02 8267 3400)으로 하면 된다.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