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만취 여성 고객 방치 시드니 CBD 한국식당에 호주언론 ‘경악’

당국, $2,200 벌금에 추가 처벌 추진… “최악의 관련법 위반 사례’ 

만취 여성 고객을 길거리에 버려둔 시드니 CBD에 위치한 한국 식당에 $2200의 벌금형이 내려졌다.

시드니모닝헤럴드, ABC 등 호주 주요 언론은 이 사건을 당시 CCTV 영상 사진과 함께 8일 대대적으로 보도했으며, 이와 관련 NSW주 주류 및 게임 당국은 “최근 주류 법을 어긴 최악의 사례 중 하나”라며 “추가 처벌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에 따르면, 세 명의 여성은 지난 해 11월 9일 오후 8시쯤 시드니 도심에 있는 A 한국 식당에 들어선 뒤 약 40분 동안 각각 소주 8잔씩을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 두 명의 여성이 테이블로 쓰러져 의식을 잃었으며, 직원들은 만취로 인사불성이 된 이 두 명의 여성을 식당 밖으로 끌고 나와 길거리에 버려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명의 여성은 옮겨지는 동안 구토를 하기도 했다. 정신을 잃은 여성들 주변으로 행인들이 모여들었고 순찰하던 경찰이 이를 발견해 구급차를 불러 여성들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 주류 및 게임 당국은 “이 같은 행위는 고객의 건강과 안전을 노골적으로 무시한 처사로, 주류 판매 서비스의 책임 또한 묵살했다”며 “최근 NSW주류법을 위반한 최악의 사례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당국은 식당의 문 닫는 시간을 새벽 2시에서 오전 12시(자정)로 줄일 것과 매일 밤 8시부터 주류 판매와 관련 교육을 받은 안전요원 배치 등을 검토 중에 있다. 식당 주류판매허가소지자인 B씨는 NSW주정부의 ‘삼진 아웃제’에 따라 첫 번째 경고를 받았다. NSW주 경찰은 만취 허용과 관련해 식당에 $2,200 벌금형을 내렸으며 주류 및 게임 당국은 추가 처벌을 고려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식당에서 너무 짧은 시간 안에 많은 양의 술을 제공했다. 예견된 일이다”, “식당에서 구급차를 불렀어야 했다. 구급차를 부르는 게 어려운 일은 아니다”, “공공장소에서 술을 많이 마시는 행동은 자제돼야 한다” 등의 댓글을 달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