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주택 임대료보다 비싼 호주의 전기세”

연방정부 “정부 개입 불가피할 수 있다” 경고

 

호주 농촌 지역의 일부 농가의 주택 임대료보다 전기세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소규모 패밀리 비즈니스부의 크레이그 론디 장관은 “천정부지로 치솟는 전기세가 특히 농가에는 커다란 재정적 부담이 되고 있고,심지어 일부 농가의 경우 주택 임대료보다 전기세 지출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지적했다.

이런 맥락에서 론디 장관은 “연방정부 차원에서 이 문제를 간과할 수 없는 상태가 됐고, 전기 공급업체가 전기세 안정 대책을 찾지 않으면 정부의 개입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론디 장관의 이같은 주장은 호주에너지시장조사위원회의 보고서 내용에 대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정부 당국은 전기공급업체별 가격 대비 분석표를 공시토록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조쉬 프라이든버그 에너지부 장관은 소비자들이 업체별 전기세를 알기 쉽게 비교 분석할 수 있도록 관련 자료를 온라인상에 공시토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라이든 버그 장관은 "우리가 반드시 추진해야 할 사안이며 그나마 정부의 관련 웹사이트를 통해 이같은 자료가 이미 공급되고 있고 지난해 8월 개통된 이후 100만명이 접속을 했다"면서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업체별 비교분석 자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인 노동당은 자유당 집권 5년 동안 불확실한 에너지 정책으로 인해 재생 에너지 산업에 대한 투자가 결여됐고 이로 인해 결국 전기세 폭등을 촉발시킨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호주의 전기세는 세계적 수준이다.  호주의 가구별 평균 전기세는 한국의 3배 정도에 이를 정도다.

호주 국내적으로는 남부호주주의 전기세가 가장 비싼 것으로 파악됐다.

관계 기관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남부호주주의 경우 가구당 1년 평균 전기세는 무려 $1,974.96으로 집계됐다.

NSW주는 $1,667.20로 나타났고 멜버른이 속한 빅토리아 주는 $1,671.32로 추산됐다.

전국적으로 10대 자녀를 둔 40대 부모의 가정이 가장 많은 전기세를 지불했고 70대 이상의 가구에 가장 낮은 전기세가 부과됐다.

전국적으로 1인 1가구의 1년 평균 전기세는 $1,226.08였고, 2인 가구는 연 $1,722.96,  3인 1가구는 연 $1,933.84 그리고 4인 가구는 $2,280.72로 파악됐다.

산술적으로 식구가 많은 가정일 수록 전기세가 많이 나오는 것은 분명하지만 주택의 수영장 보유 여부를 비롯해 건조기, 에어컨 등의 가전제품 사용 정도에 따라 전기세는 천차만별인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각 가정에 적합한 전기 공기공급업체와 해당업체가 제시하는 상품 선택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