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IATA, 시드니서 연례 회의 개최 고유가•무역갈등으로 항공계 올 수익 감소 전망

세계 항공사들이 유가 급등, 무역갈등 등 악재가 겹치면서 올해 수익이 당초 예상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4일 호주 시드니에서 연례 회의를 갖고 “올해 항공업계 수익이 미화 338억 달러로 예상된다”는 발표문을 채택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당초 예상치(384억 달러)보다 12% 하향 조정한 것이자 지난해 수익 380억 달러보다 11% 낮은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북미 항공사들의 순익이 150억 달러, 유럽 86억 달러, 아시아 태평양이 82억 달러로 예상됐다.
국제 유가가 지난달 3년 6개월 만에 최고치로 치솟아 연료비 부담이 커질 것으로 IATA는 진단했다.
여기에 보호무역주의 확산, 미국의 이란 핵 합의 탈퇴,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변수 등도 위험 요인으로 꼽혔다.
IATA는 "경기 순환 주기로 볼 때 물가 상승 압박이 고조되기 시작했으며, 특히 항공사들은 연료비, 인건비 상승으로 극심한 부담에 직면했다"면서 "연중 브렌트유 평균 가격이 배럴당 70달러로 나타나 제트 연료 가격도 84달러로 치솟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항공 화물 증가율은 지난해 9.7%에서 올해 4%로 둔화하고, 승객도 지난해 8.1%에서 올해 7%로 증가율이 낮아질 것으로 IATA는 내다봤다.
IATA는 약 280개 항공사를 대변하며, 이는 전 세계 항공사의 80%를 차지한다.
앞서 세계여행관광협의회(WTTC)도 3일 무역갈등이 커지는 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WTTC는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업무 여행 수요가 줄어들 수 있으며, 관세 부과 여파로 항구, 공항, 호텔 같은 시설 투자도 위축될 것으로 우려했다.

 

사진=연합뉴스. 4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IATA 연례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