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미국, 시리아 화학무기시설 등 정밀타격…호주, 지지 표명

미국을 중심으로 영국, 프랑스 등 서방 국가들이 14일(시리아 현지시간) 새벽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과 관련해 '응징 공격'에 나서자, 호주 정부는 이를 지지다고 밝혔다.

말콤 턴불 호주 총리는 3개국이 "(신중히) 측정되고 균형적인, 표적이 정해진 대응을 보여주었다"며 이번 군사공격을 옹호했다. 

턴불 총리는 "누가 어디에서, 어떤 상황으로 인해 화학무기를 사용하든지 그건 불법이고 분명히 비난받을 만한 행동"이라며 "(시리아의) 아사드 정권이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고 그러한 범죄를 벌이도록 용납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호주는 시리아에 대한 군사 공격에 직접 참여하지는 않았지만 공습 전 미국으로부터 미리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턴불 총리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이 화학무기 사용을 금지하도록 최대 우방인 러시아와 이란이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 밤(미국시간)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고 시리아 사태와 관련, "정밀타격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TV로 생중계된 연설을 통해 "조금 전 미군에 시리아의 독재자 바샤르 알아사드의 화학무기 역량과 관련된 타깃에 정밀타격을 시작하라고 명령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프랑스와 영국 군대와의 합동 작전이 지금 진행 중"이라며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을 가리켜 "인간의 행동이 아닌 괴물의 범죄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가 화학 작용제 사용을 멈출 때까지 공격을 "계속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미국이 시리아 내 "무기한 주둔"을 모색하지는 않으며, '이슬람국가'(IS)가 완전히 격퇴당하면 철군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시리아의 화학무기 역량 저하를 위해 영국군이 시리아에 대한 정밀타격을 수행하도록 승인했다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공격이 "내전 개입이나 정권 교체에 관한 일이 아니라 지역 긴장 고조와 민간인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한 제한적이고 목표를 정한 공격"이라고 강조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미국, 영국과 함께 시리아 내 비밀 화학 무기고를 겨냥한 군사 작전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은 "프랑스가 작년 5월 설정한 한계선을 넘어선 것"이라며 공습 참여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미국은 토마호크 미사일 등을 이용해 시리아 내 여러 표적을 공격하고 있다고 로이터가 미 정부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영국 국방부도 자국 공군의 토네이도 전투기 4대가 이번 공습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AFP와 로이터 통신은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일대에서 최소 6번의 커다란 폭발음이 들리고 연기가 치솟았다고 전했다.

이날 공격은 시리아의 화학무기 관련 시설과 육군 부대 등에 집중됐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가 밝혔다.

시리아 국영TV는 정부군이 대공 무기를 활용해 서방의 공습에 대응 중이며, 방공시스템을 통해 미사일 13기를 요격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AP Photo/Hassan Ammar)

 

©TOP Digital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