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노조 “젊은피 수혈하라”…노동당, 다스티야리 후임 인선 난항

중국과의 유착 의혹으로 연방상원의원 직에서 사퇴하기로 한 샘 다스티야리 의원의 후임 인선을 놓고 노동당 지도부와 노조가 대립 양상을 보이고 있다.

노동당 지도부는 당초 시드니 베넬롱 지역구 보궐선거에 선전한 크리스티나 케넬리 전 NSW주총리를 샘 다스티야리 상원의원의 후임으로 지명할 방침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노조 측은 크리스티나 케넬리 전 주총리가가 아닌 젊은피 수혈론을 내세우며 노조 대표를 옹립하려는 움직임을 가속화하고 있다.

NSW주 보건노조의 제러드 헤이즈 사무총장은 “반드시 새 인물을 상원의회에 진입시켜야 한다”며 크리스티나 케넬리 불가론을 노골적으로 꺼내들었다.

하지만 노동당 중진 마크 버틀러 의원은 “당 차원에서 케넬리 전 주총리의 상원의원 직 승계를 바라고 있고, 그가 원한다면 이를 수용해야 한다”며 옹호론을 펼쳤다.

 그는 “노동당의 차기 총선 승리를 위해 당원들도 케넬리 전 주총리의 연방상원의회 진입을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교통노조의 토니 셸든 전국사무총장도 샘 다스티야리 상원의원 직 승계를 원하고 나서, 노동당 지도부를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