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중국 화웨이의 남태평양 해저케이블 사업에 제동

중국 영향력 확대 우려…"中에 전략적 수단 제공하는 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추진하는 해저케이블 부설 사업이 호주 정부의 강력한 견제를 받고 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최근 보도했다.

화웨이는 계열사를 통해 남태평양의 솔로몬군도 정부와 계약을 맺고 호주의 시드니와 이 나라를 잇는 4천여㎞의 해저케이블 부설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호주 정부가 비공식적으로 화웨이에 허가권을 주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솔로몬군도 측에 이를 대신할 사업을 제의하면서 사업의 향방은 불투명해졌다.

시드니와 솔로몬 군도 노선은 물론 파푸아 뉴기니까지 케이블을 연장해주고 개발원조를 활용해 총 1억 달러(미화 7천800만 달러의 사업비를 공동으로 조달하겠다는 것이 호주 측의 제의이고 솔로몬군도 측도 이에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솔로몬군도 정부 대변인은 호주 답사팀이 최근 방문했다고 밝히면서 "우리가 호주 정부의 제의를 받아들인다면 화웨이와의 계약이 분명히 취소돼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호주의 한 민간 싱크탱크 애널리스트는 "호주 정보국이 화웨이의 계약에 경고를 보냈다"고 말하고 새로운 국가안보상의 우려가 호주 정부를 움직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움직임은 호주 내에서 남태평양 지역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이 확대되는 것을 경계하는 분위기가 높아지고 있는 것과 맥락을 같이 한다. 특히 중국이 전략적으로 중요한 인프라인 해저케이블을 통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민감한 입장이다.

이미 서방권의 많은 군사전문가 사이에서는 화웨이와 특정 중국 IT 기업들이 중국 공산당과 연계돼 있다고 주장하면서 중국 정부가 주권국가에 압력을 행사하거나 간첩활동을 위한 도구로 악용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불거지고 있는 상태다.

전문가들은 2014년 중국이 남중국해의 무인도에 군사기지를 설치한 것에 베트남이 강력히 반발하자 베트남의 인프라 사업에 대한 중국 투자자들의 금융지원이 동결된 것을 상기시키고 있다.

지난해에는 베트남의 2개 국제공항에 설치된 전광판이 해킹을 당해 남중국해 분쟁에 대한 베트남의 태도를 비난하는 메시지가 뜨기도 했다.

미국 워싱턴대학 연구팀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사건은 중국이 건설한 디지털 인프라가 중국발 사이버 공격에 얼마나 취약한지를 보여준 사례의 하나였다.

미군 사이버사령부의 정보전 장교 로버트 베버는 "해저케이블의 부설과 유지, 소유권은 중화인민공화국에 중요한 전략적 기회를 부여한다"고 말했다.

그는 해저케이블에 대한 통제권을 갖는다면 중국은 미군의 통신을 포함해, 전 세계의 거의 모든 통신 트래픽에 접근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중국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통신을 마비시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화웨이는 지난 2008년 통신시스템의 설치와 유지 사업에서 150여년의 경험을 축적한 영국의 글로벌 머린 시스템과 손잡고 해저케이블 전문 합작회사를 설립했다.

창사 이후 근 10년 만에 이 회사는 지구를 한 바퀴 돌 수 있는 거리인 총연장 4만㎞의 해저케이블 부설 계약을 확보할 수 있었다. 거의 모든 대륙에서 업계의 강자들인 프랑스의 알카텔-루슨트, 스위스의 TE 커넥티비티를 누르고 얻은 성과였다.

화웨이는 미국과 호주에서 특정 국가 사업에 대한 입찰이 금지된 상태다. 두 나라의 정보기관에서 국가안보적 측면에서 이 회사를 신뢰할 수 없다는 우려를 제기했기 때문이다.

영국과 뉴질랜드 같은 서방국들은 화웨이의 투자를 반기는 입장이다. 화웨이는 영국에서 브리티시 텔레컴(BT)이 진행하는 전국 광대역통신망의 인프라를 공급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과 호주에서는 인도양-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높아가는 것은 곱지 않게 보고 있다. 특히 정보계통에서는 우려를 감추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호주 전략정책연구소의 피터 제닝스 사무국장은 "중국의 통신회사들은 국가와 연계돼 있다"고 단언하면서 "이는 침투, 지적재산권 절도의 리스크를 높이며 비상시에 호주의 네트워크를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을 중국에 제공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OP Digital/31 December 2017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