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미 중앙은행, “공식 디지털 화폐 검토 중"…'투기 광풍' 비트코인 1만달러대

가상화폐 선두주자 비트코인이 파죽지세로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장중 한때 1만1천370달러를 웃돌았다.

비트코인은 지난 11월 28일 처음 1만 달러 선을 돌파했다.

비트코인이 하루 새 1천 달러 이상 치솟은 것은 처음이다.

비트코인이 과열 양상을 보이면서 경고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실물경제에 기반을 두고 있지 않은 만큼, 결국은 17세기 '튤립 광풍'처럼 가격거품이 붕괴할 수밖에 없다는 우려다.

400년 전 네덜란드에서는 '명품 튤립' 사재기로 심지어 집값을 훌쩍 넘어서는 알뿌리(구근원)까지 등장했지만, 거품이 빠지면서 경제공황으로 이어진 바 있다.'

 

이와 관련,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비트코인에 비판적 입장을 밝히면서 '공식 디지털 화폐'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더들리 총재는 뉴저지 주 럿거스대학 연설에서 '비트코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투기활동에 가깝다. 화폐로서 필수적인 요소인 '가치 안정성'이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다만 비트코인의 기술에는 흥미로운 부분이 있고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면서 "지금 단계에서 말하기는 너무 이르기는 하지만 연방준비제도가 디지털 화폐를 제공하는 방안을 생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앞서 일부 전문가는 연준이 공식 가상화폐를 제공해 리스크를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연합뉴스/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