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NSW주정부, 지역사회 언어 학교 지원 증대

NSW주정부는 시드니대학교와 파트너십을 맺고 지역사회 언어학교에서 제 2 언어를 배우는 학생들을 대상으로한 지원 방안을 10일 밝혔다.

이날 발표된 방안에는 ▲교수자료, 학습 활동 및 평가 도구 제공 ▲등록 행정 일원화, 학생 참여 기록 실시 ▲지역사회언어 교사 대상으로 전문 학습 장학금 지급 ▲학생들의 학업 성취도를 따라가는 배움증 발급 등이 포함됐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주총리는 “NSW주정부는 시드니대학교와 손잡고 지역사회 언어 학교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됐다”며 “지역사회 언어학교 학생 출신으로서, 방과 후 언어 학습을 하는 학생들을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관련 레이 윌리엄스 NSW주 다문화 장관은 “제 2 언어를 배우는 건 여러 이점이 있다. 이번 프로그램이 언어를 배우고 향상시키는데 좋은 기회를 학생들에게 제공해 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언급한데 이어 빅터 도미넬로 NSW주 재정부 장관은 “NSW주에서 사용되는 언어는 200개가 넘는다. 우리 문화의 중요한 부분을 보존하는데 도움이 되는 동시에 이번에 시행되는 프로그램을 통해 교사, 정부가 더 나은 결정을 내리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지원 방안은 올해 초 지역사회언어를 배우는 학생 수를 늘리기 위해 1천 90만 달러를 추가 지원키로한 공약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