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자유당 연립, 동성결혼 투표 ‘Yes’ 낙관…의원 개별 법안 추진할 듯

자유당 연립정부는 이번 동성결혼 우편투표에서 찬성 지지율이 높게 나올 경우 정부 법안이 아닌 개별 법안을 상정할 것임을 시사했다.

실제로 크리스토퍼 파인 의원은 “결국 동성 결혼 허용법은 의회가 결정할 사안으로 크리스마스 이전에 결정이 내려질 수 있을지의 여부도 의회 몫이다”라고 말했다.

그의 이같은 발언은 이번 동성결혼 우편투표에서 찬성률이 높을 것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인 데 따른 반응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파인 의원은 “(자유당 소속의) 딘 스미스 상원의원이 개별 법안으로 발의한 동성결혼 허용법이 매우 타당성이 있다”고 말했다.

동성결혼을 지지해온 자유당의 딘 스미스 연방상원의원은 "이번 동성결혼 국민투표의 결과를 낙관한다"면서 빠르면 자신이 발의한 동성결혼 개별법안에 대한 토의가 다음주부터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TOP Digital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