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한국‧호주 해군, '해돌이-왈라비' 훈련

제주와 부산해역서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 우호증진

한국․호주 해군이 제주와 부산해역에서 '해돌이-왈라비' 훈련을 진행했다.

한국과 호주 양국 해군은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과 우호증진을 위해 ‘한국ㆍ호주 연합훈련인 ’해돌이-왈라비훈련)’을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부산과 제주 인근 해상에서 실시했다.

해돌이는 한국 해군의 돌고래 캐릭터, 왈라비는 호주를 상징하는 캥거루와 동물을 일컫는다.

이번 ‘해돌이-왈라비’ 연합훈련은 지난 2011년 양국 국방장관 회담에서 합의된 사항으로 2012년 처음 진행된 이래 올해 다섯 번째이다.

한국 해군은 구축함 4400톤급 문무대왕함(DDH-II)과 2500톤급 호위함 전북함(FFG)을 비롯한 수상함과 잠수함 등 함정 7척, P-3 해상초계기ㆍ링스(Lynx) 해상작전헬기가 참가했다.

또한 호주 해군은 4300톤급 호위함 멜버른함(Melbourne, FFG)과 3800톤급 호위함 파라마타함(Parramatta, FFH), P-8 해상초계기ㆍMH-60 헬기가 동원됐다.

양국 해군은 전술기동ㆍ기동군수ㆍ대잠전ㆍ해양차단훈련ㆍ대함 함포 실사격 훈련 등을 진행했다.

훈련 지휘관 박천억(대령) 해군 3해상전투전단장은 “호주 해군은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함께 피를 흘리며 싸운 소중한 전우”라며 “이번 훈련을 통해 양국 해군 간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더 한층 향상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호주 해군의 맬버른함과 파라마타함은 이번 훈련참가를 지난 10월27일 오전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해 훈련 사전회의ㆍ연합 봉사활동ㆍ함정 상호방문ㆍ친선체육활동 등을 통해 양국 해군 장병간 우의를 다지고 10월30일 오후엔 부산 유엔평화공원을 참배했다.

또한 해상훈련을 마친 후 군수적재와 승조원 휴식을 위해 11월3일 제주민군복합항에 입항, 오는 6일 출항한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호주 해군이 2일 제주 인근 해상에서 '해돌이-왈라비' 연합 해상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앞쪽부터 한국 해군 4천400톤급 구축함 문무대왕함(DDH-II), 호주 해군 3천800톤급 호위함 파라마타함(FFH), 호주 해군 4천300톤급 멜버른함(FFG), 2천500톤급 호위함 전북함(FFG), 1천톤급 초계함 순천함(PCC), 성남함(PCC).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