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정부, 북한 축구대표팀 입국거부 결정

11일 호주 언론은 "호주 정부가 내달 호주에서 경기를 펼치는 북한 U―19(19세 이하) 축구 대표팀 선수들에게 입국 비자를 발급해 주지 않기로 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대회를 채 한 달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북한 축구팀 입국을 전격 거부한 것이다. 북한은 내달 4일부터 8일까지 호주 빅토리아주(州) 인구 6만의 소도시 셰퍼턴에서 열리는 2018 AFC(아시아축구연맹) U―19 챔피언십 예선에 참가해 호주·홍콩·북마리아나제도와 경기할 예정이었다.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은 북한의 입국 불허 방침을 밝히며 "북한을 초청하는 것은 호주 정부가 북한의 불법적인 핵·미사일 개발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것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일"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따라 외교적·경제적 압박 수위를 높이려는 우리의 노력과도 일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호주 정부의 전격적인 결정으로 홈에서 열리는 AFC 예선에 북한이 참가하지 못하게 되자, 호주축구협회는 제3국에서 대회를 열어 달라고 AFC에 요청했다.

 

©TOP Digital / 연합뉴스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