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테이블 매너는 확실히 지킨다!

좌빵우물좌 포크 우 나이프

결혼식에 참석하든 공식 만찬에 참석하든 테이블 매너에 역주행하는 ‘ 문외한’은 늘 존재한다.   

문제는 호텔이나 펑션홀에서의 테이블 매너 역주행 문외한의 ‘과감한 행동’은 옆좌석 손님에까지 그 여파가 미친다는 점이다.

가장 흔한 상황은 우측 손님의 빵 접시를 자기 것으로 생각하는 경우다. 한 사람의 실수는 같은 테이블에 자리잡은 8~10명의 손님 다수가 패닉하게 된다.  한인 자녀의 결혼식이나 공식 행사장에서 흔히 접하는 광경이다. 

더욱 볼썽 사나운 점은 우측 손님의 빵 접시를 자기 것으로 생각하는 문외한의 경우 빵을 입으로 베어 먹기도 하는 씁쓸한 현실이다.  

빵은 먹을 만큼 손으로 뜯어내 버터를 바르거나 그냥 먹는 것이 기본 매너다. 포크도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그 밖에도 “우측 좌석의 포크를 자기 오른 손으로 집는 비매너남”, “서빙된 생선요리가 싫다며 웨이터나 웨이터에게 스테이크를 달라고 자신있게 요구하는 밉상”, “좌측 손님의 와인잔을 과감하게 ‘왼손’으로 낚아채고는 와인을 담아 막걸리 마시듯 “’카아~’ 하는 볼썽남”, 심지어 “포크나 나이프를 흔들며 침튀길 정도로 크게 떠드는 무식남”에 이르기까지 한인동포 행사장에서 연출되는 낯뜨거운 장면은 너무도 다양하다.

 

커트러리(cutlery)  세팅

포크는 왼쪽에, 나이프는 오른쪽에 배치되며 이는 왼손으로 포크를 오른손으로 나이프를 잡아야 한다는 것은 ‘철칙’이다.  물론 나이프를 손에 잡지 않았을 경우 오른손으로 포크를 사용해도 예의에 어긋나지 않는다.

그리고 포크 나이크 사용순서는 가장 바깥쪽에서 안쪽 순서로 사용해야 한다.

식사를 하고 있는 도중에 잠시 포크와 나이프를 내려놓을 때는 한자 八(팔)자 모양으로 벌려놔야 한다.

식사를 마쳤을 때는 포크와 나이프를 4, 5시 방향으로 함께 가지런히 놓으면 된다.

 포크는 등이 접시에 닿도록, 칼날의 방향은 안쪽을 향하게 놓아야 한다.  그리고 식사하면서 대화를 하더라도 포크와 나이크가 가슴 위까지 올라오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아울러 식사 도중 포크나 나이프를 떨어뜨렸을 경우 줍지 말고 직원에게 새 것으로 바꿔달라고 요청한다.

커트러리 세팅 상단에 놓인 작은 스푼이나 포크는 디저트 용이다. 

 

천 냅킨(serviette) 사용법

테이블에 놓여있는 천 냅킨(serviette)은 언제 펼쳐야할까?

과거에는 웨이터나 웨이트리스가 펼쳐주기를 기다리는 것이 테이블 매너였지만 지금은 자리에 앉자마자 각자 무릎 위에 살짝 올려놓는 것이 관례가 됐다.

하지만 스스로 펼치지 않을 경우 대부분의 레스토랑이나 펑션홀의 종업원이 직접 펼쳐준다.  

이럴 때는 미소를 지으며 “Thank you”라고 답하면된다.

잠시 화장실을 갈 때나 자리를 비울 때는 테이블 위가 아니라 의자 위에 냅킨을 올려 놓는 것이 매너다.  

냅킨으로 입을 닦을때도 문지르지 말고 입가를 톡톡톡 하고 살짝 두드리듯 닦아내는 것이 바람직하다.

냅킨을 떨어뜨렸을 경우 커트러리와 마찬가지로 종업원에게 “바꿔달라”고 요청한다.

그리고 식사를 마친 후에는 냅킨을 대충 접어서 테이블의 중앙이나 접시 옆에 놓는다.

 

식사 예절

연회장의 경우 일반적으로 스테이크와 생선 요리 등 2가지를 한사람 건너 단위로 서빙한다. 이때 자신에게 서빙된 요리를 종업원에게 바꿔달라고 하는 것은 “결례”다.   

서빙된 요리가 싫을 경우에는 옆좌석의 파트너의 의중을 물어본 후 서로 교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한인들의 경우 입 안에 음식이 가득한 상태에서, 혹은 심지어 음식을 씹으면서 말을 계속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반드시 주의해야 할 점이다.

동시에 식사하면서 지나치게 말 없이 굶주린 사람처럼 혹은 화난 사람처럼 식사에만 몰두하는 것도 예절에 어긋난다.

질문을 받아 대답해야 할 경우 커트러리를 잠시 놓고 이야기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굳이 그렇게 하지 않아도 무관하다.

아울러 포크와 나이프가 부딪히는 소리가 나는 것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가장 중요한 점은 음식을 먹으면서 입을 벌린채 짭짭소리를 내며 씹는 것은 최악의 매너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그리고 음식은 입에 넣을 만큼만 썰어내고, 간혹 뜨거운 음식이 나올 경우 입으로 불지 않도록 한다.  즉, 식을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좋다.

 

레스토랑 좌석 배치

소규모 식사시 중요한 점은 좌석 배치다.

긴 테이블이든 라운드 테이블이든 상석은 출구로부터 먼 곳이어야 한다.  

그런데 그 자리가 화장실이나 주방에 가까워 시끄러울 경우에는 창가나 벽에 등을 댄 자리 혹은 레스토랑 안이 잘 보이는 자리 등이 상석이 된다. 여성을 접대하는 것이라면 꽃 옆 등 여성이 예쁘게 보이는 위치가 상석이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