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동성결혼 지지층 대규모 연대 집회

동성결혼 지지자들의 대규모 시위가 시드니를 비롯 전국 주요 대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렸다.

시드니 타운홀에서 거행된 동성결혼 지지 시위 참여자들은 동성애를 상징하는 무지개 빛깔의 깃발을 휘날리며 “우리가 당신의 결혼여부에 투표했는가”, “적개심을 종식시키자”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브리즈번 시위대는 “동성결혼에 반대한다고요?”라는 대형 현수막을 휘날렸다.

동성결혼 지지 시위대 사이로 동성결혼 반대 시위대가 구호를 외치면서 한때 긴장감이 고조되기도 했다.

한편 동성결혼 우편투표의 ‘Yes’ 캠페인도 조직적으로 펼쳐지고 있다.

동성결혼 반대 당론을 고수하고 있는 자유당과 국민당 소속 의원들의 지지층 역시 점차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의 동성결혼 지지 의원들은 각 지역별로 ‘Yes’ 캠페인을 출범시키면서 국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자유당 팀 윌슨 연방하원의원은 “우편투표는 호주국민들이 우리가 원하는 국가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호주는 모든 사람들을 공정하게 대하는 책임과 각오 속에 건설됐다”고 주장했다.

이번주부터 각 가정에 우송되는 우편투표 설문지에는 “동성커플의 결혼이 허용되도록 법이 개정돼야할까요”라는 질문이 담겨져 있으며 호주 유권자들은 ‘Yes’ 아니면 ‘No’로 답해야 한다.

이번 우편투표 결과는 11월 15일 발표될 예정이다.

‘동성결혼 지지’ 의사를 재천명한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나와 마찬가지로 다수의 국민들이 ‘Yes’로 답할 경우 연방의회는 동성결혼을 법적으로 허용하기 위한 결혼법 개정 절차를 신속히 밟게 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정부법안이 아닌 개별법안 상정 절차를 밟게될 것임을 시사했다.

 

©TOP Digital/12 September 2017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