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국민당 “재생에너지 보조금 중단” 결의…조이스 당수 “필요는 하지만”

국민당이 전당대회를 통해 ‘재생 에너지 사용을 위한 정부 보조금 지급 중단’을 당론으로 책했지만, 바나비 조이스 당수 겸 연방부총리는 “파리 기후 협약 목표치 달성을 위해서는 보조금 지원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하지만 전당대회에 참석한 중앙위원들은 “청정 에너지 목표치 자체를 반대한다”는 결의를 한 바 있다.

의결 절차 돌입에 앞서 회의장을 뜬 바나비 조이스 당수는 “정부의 입장과는 다르더라도 중앙위원들의 의견을 존중돼야 한다”고 한발짝 물러섰다.

연방정부는 현재 정부의 수석 과학관 알란 핀켈 박사의 50개 항목의 권고 사항 가운데 49항목을 정부 정책으로 수용하고 있지만 청정 에너지 목표치에 대해서는 정부 정책으로 구체화하지는 않은 상태다.

조이스 당수는 “당내부적으로 재생에너지 정책에 대한 반감이 팽배한 것은 전기세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기 때문이고, 특히 농촌 지역의 전기세 부담은 일반인의 상상을 초월한다”고 우려했다.

조이스 당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파리 기후협약에 명시된 목표치 달성을 위해 태양열 발전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용을 권장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보조금을 활용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변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