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북한 도발 우려 속 시드니 대 학자의 궤변 논란

북한의 6차 핵실험 감행에 대해 “최악의 상황이 도래했다”며 호주 사회 전체가 극도의 우려감을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시드니 대학의 한 학자가 최근 북한을 방문해 북한 정권을 찬양하고 나서 언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시드니 대학 국제정치학과의 전임강사인 팀 앤더슨 박사는 자신의 트윗터를 통해 이번 평양 방문을 “학습 및 연대감을 위함”이라고 했지만 지극히 비상적인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

 

그는 “북한은 미국의 공격으로부터 자주독립을 위해 투쟁하고 있는 것이며 김일성과 김정일은 역사적인 지도자”라고 찬양했다 .

 

앤더슨 박사는 직접적으로 북한 핵 실험을 지칭하지는 않았지만 “북한이 자주 독립을 지키기 위해 새로운 노력을 가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팀 앤더슨 박사의 평양방문은 러시아 정부 기관지의 정규 기고자인 프리랜서 에바 바틀럿 기자가 동행했다.

 

앤더슨 박사는 앞서 “시리아에 대한 미국의 폭격은 중대한 민간인 범죄 옹호자에 의한 위장전술 공격이며 말콤 턴불 정부는 시리아에서 전쟁범죄 행위를 자행했다”고 주장해 큰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그는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그의 국민들을 겨냥해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신뢰할 수 있는 증거는 없다”면서 “서방국가의 지지를 받는 반군이 오히려 이들리브 지역에서 독가스 공격을 감행해 수십명의 민간인의 목숨을 앗아갔다”는 황당한 논리를 전개한 바 있다.

 

알 아사드 대통령과 독대한 후 나온 그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사이먼 버밍험 장관은 당시 “할 말을 잊었다.  학문의 자유가 아니라 그의 망발에 그저 당혹스럽기만 하다”고 지적했다.

 

버밍험 장관은 앤더슨 박사의 이번 “북한 찬양” 발언에 대해서도 “국가와 국민 모두를 당혹스럽게 하는 망발이다”라고 일축했다.

한편 국내 대다수의 북한 전문 학자들은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 등을 통해 북한의 도발을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ABC, 6차 핵실험 30분 후 첫 속보

 

북한의 6차 핵실험 감행에 대해 호주언론들은 일제히 “최악의 상황이 도래했다”며 우려감을 보였다.

 

호주 동부표준시로 3일(일) 오후 1시 29분쯤 함경북도 길주군 북서쪽 44km 지역에서 인공지진이 발생한 지 30분후 호주공영  ABC는 뉴스속보로 “인공지진이 발생했고 이는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호주 언론 가운데 가장 먼저 보도했다.

 

이후 당일 저녁 모든 방송사의 뉴스의 톱 뉴스로 다뤄졌고 4일자 국내 주요 일간지 역시 북한의 6차 핵실험 소식을 1면 톱기사로 내보내 눈길을 끌었다.  

 

4일자 호주 주요 일간지 1면을 장식한 북한 6차 핵 실험

 

국내 언론의 공통된 관점은  D한반도 위기상황 최고점 도달 D북한의 완전고립 대책 불가피 D미국의 군사 대응 가능성 고조 등으로 정리된다.

 

특히 이번 핵실험의 폭발 위력이 역대 핵실험 중 가장 큰 규모라는 점을 호주 언론들은 적극 부각시켰다.

 

디 오스트레일리안지는 1면 톱 기사 뿐만 아니라 국제면 등에 분석 기사를 대대적으로 싣는 등 4일자 신문은 온통 북한 핵실험 관련 소식으로 채웠다.

 

이 신문은 “북한이 수소폭탄 보유국이 됐음을 스스로 선포했다”면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에 수소폭탄을 장착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음을 대내외에 과시했다”고 전했다 .

 

디 오스트레일리안 지는 특히 “제임스 마티스 국방장관이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과 관련해 ‘엄청난 군사적 대응’을 경고하는 대북 강경 메시지를 내놨다”는 사실을 중점 보도했다.
 

이 신문은 “매티스 장관이 미국과 괌을 포함한 미 영토, 또는 우리 동맹에 대한 어떤 위협도 엄청난 군사적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덧붙였다.

 

디 오스트레일리안 그렉 셰리단 외신국장 트럼프와 시진핑 겨냥한 승부수

 

한편 디 오스트레일리안지의 저명한 한반도 문제 전문 언론인 그렉 셰리단 외신국장은 분석 칼럼을 통해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중국의 시진핑 주석을 겨냥한 승부수를 던진 것”이라고 진단했다.

 

즉, 미국과 중국이 이번에 북한의 핵 무기 보유를 저지하지 못한다면 장기적 관점의 전략적 협력관계나 지역 안정을 바라는 희망은 모두 물거품이 될 것이라는 견해로 풀이된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도 1면 톱 기사를 통해 “북한이 ICBM에 장착할 수 있는 수소탄 시험에 성공한 것으로 발표했다”면서 “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북한 김정은의 노골적인 반항”이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북한의 6차 핵실험은 충분히 예고됐고 그 시기를 저울질해왔다”면서 “이번 실험은 중국에 대한 도발도 가능하다는 점과 더불어 한국과 트럼프 행정부의 조치에 쐐기를 박으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그러나 “미국의 군사적 대응 가능성보다는 국제사회의 요구대로 중국의 대북 원유 공급 중단 가능성이 오히려 높다”는 점과 “북한은 이번 핵실험으로 대미 협상 고지를 선점한 것으로 믿고 있다”는 전망도 내비쳤다.

 

멜버른의 대표적 일간지 디 에이지도 1면 기사를 통해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와 맥을 같이했다.

 

AFR “국제사회, 중국의 대북 원유공급 중단 압력 가중할 것

 

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 리뷰 지도 1면 톱기사를 통해 북한의 6차 핵실험 소식을 다뤘다.

 

파이낸셜 리뷰 지는 “북한이 이른바 수소탄 시험에 성공했다고 나선 만큼 이제 국제사회는 중국이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을 중단하도록 압력을 가중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중국을 향해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

 

턴불 총리는 지난달 31일 "중국은 정말 지금 압력을 강화해 이 정권이 정신을 차리도록 해야 한다"며 "그들은 석유공급을 중단할 수 있다"라고 발언하자 중국 관영 매체들은 “미국의 나팔수 역할을 하고 있다”며 턴불 총리를 맹비난한 바 있다.

 

데일리 텔레그라프 지도 북한의 6차 핵실험 소식을 1면에 내보냈다.

 

이 신문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로 전 세계가 심각한 위협에 노출됐다”고 경고하며, “미국이 북한에 대한 응징 공습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멜버른의 헤럴드 선도 북한의 6차 핵실험 소식을 자세히 다루고 “국제사회의 비난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더 캔버라 타임즈는 “북한의 이번 도발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한 반항이다”라고 분석했으며 퀸슬랜드 주의 더 쿠리어 메일과 남부호주주의 디 애드버타이저 등도 중앙 일간지와 엇비슷한 논조를 보였다.

 

©TOP Digital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