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의대생, “의대 입학 정원 축소하라”

‘전액자비부담 입학 전형 폐지’ 캠페인 착수

 

의사 취업난이 가시화되고 있다.

 

의사 취업난은 결국 호주 의학계와 의대 재학생들의 의과대학 정원 감원 캠페인으로 이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부유층 자녀의 특혜로 전락하고 있는 공립대학 의학과의 전액자비부담 입학전형 제도를 폐지하라는 의대생들의 목소리가 한층 커지고 있다.

 

호주의대생협회(AMSA)는 “공립대학에서 학위 취득을 위해 무려 30만 달러를 부담해야 하는 전액자비부담 입학 전형제는 의대 졸업생의 필수과정인 인턴십 문호만 좁히고 사회적 불평등과 불균형을 조장한다”는 결의안을 최근 채택 발표했다.

 

AMSA는 전국의 의대생 1만7천여 명을 대표하는 단체다.

 

AMSA의 롭 토마스 회장은 “현 제도는 대학이 학생들의 돈을 강탈하는 것과 같다”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실제로 올해 전액자비부담 입학전형으로 의대에 진학한 의대생은 학위 취득을 위해 총 36만 1872달러를 학비로 납부해야 한다.  장기 학자금 대출제도인 HECS-HELP를 통한 1년 학비는 1만 596달러에 불과해 큰 대조를 보인다.

 

AMSA의 이같은 캠페인에 호주의학협회(AMA)도 동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MA의 마이클 개넌 회장 등 관계자들은 지난해 12월 보건부에 발송한 서신에서 “대학들의 이러한 계획에는 많은 잘못이 있다는 점을 돌아봐야 한다고 본다”고 지적하며 “특히 (비싼 돈을 내고도) 입학할 수 있는 특권층의 소수 학생들의 혜택을 위해 중요한 의료 재원을 낭비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호주의 경우 최근까지 많은 의대 졸업생을 배출했지만 모든 학생들에게 인턴(수련의) 기회를 제공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었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회장은 “공립대학 의학과의 전액자비부담 입학전형 제도는 의학을 공부하는 학생들의 꿈을 부당하게 이용하고 있을 뿐 아니라 사회경제적 배경이 높은 집단들로부터 학생의 꿈을 왜곡하고 있다”며 “학생들의 인턴십 기회를 억압하고 현장 실습기회의 제공이 충분하지 않다면 대학 전액자비부담 입학전형 제도는 불필요하다”고 주장했다.

 

AMSA는 “일부 대학들의 이러한 움직임은 다른 대학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제한 뒤 “이는 결국 의대생 숫자의 터무니없는 증가를 야기하고 국내 대학에 전액자비부담 입학전형 제도를 확장시키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연방정부는 현재 공립 대학의 전액자비부담입학 특례제도에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는 상태다.  

 

연방 교육부 대변인은 “현재 연방 정부는 학부 내 전액자비부담 입학전형 제도 실시를 막기 위해 영연방 입학정원 자리를 지원하는 대학들에 한해 예산지원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전액자비부담 입학전형 제도를 실시하고 있는 국내대학들은 학부 의학과 과정을 석사학위 수준의 학위로 전환하는 추세다.

 

연방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의과대학을 다닌 3,777명의 학생들 가운데 230명은 전액자비부담 입학전형 제도를 시행하는 국내 대학을 졸업했다.

 

그 외 162명의 학생들은 노트르담 및 본드 대학과 같은 사립대학을 졸업했다.

 

한편, 멜버른 대학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대학 차원에서 학생 지원방안 모색과 관련해 항상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연방 정부에서 학부 내 전액자비부담입학 특례제도를 실시하는 대학에 보조금을 제한함에 따라 학생들이 의학분야에 전념할 수 있도록 관련 영역에 대한 기회 및 선택을 제공하기 위한 호주 대학의 전액자비부담 입학전형 제도의 병존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위 사진은 본문의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