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11주간 야외 낮잠 진행한 호주 유치원…"감기 등으로 결석 1% 미만"

11주간 야외 낮잠시간을 진행한 호주의 한 유치원이 감기 등 겨울철 질병에 따른 결석률이 1%도 채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는 앞으로도 같은 교육방침을 유지하기로 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치원 측은 내부에서 탁한 공기를 마시게 하는 것보다 조금 차더라도 신선한 공기를 쐬는 게 아이들의 건강과 면역력 향상에 도움 된다고 판단했다. 물론 모든 아이들이 강제로 야외에서 낮잠을 자야 하는 것은 아니다.

지난 7일  세븐뉴스와 영국 데일리메일 호주판 등 외신들에 따르면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州) 퍼스의 한 유치원이 올 3월부터 11주 동안 야외와 실내로 나눠 아이들을 재웠다.

원하는 아이에게만 야외 낮잠시간이 주어지며, 강수확률이 40% 이상일 때는 실내에서 아이들을 재웠다. 아이들이 마당에서 자는 동안 교사들이 번갈아가며 지켜보는 등 안전에도 주의를 기울였다.

2개월여 야외 낮잠을 진행한 결과 감기 등에 따른 결석률이 1%도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유치원은 밝혀냈다. 다소 차갑더라도 신선한 공기를 마신 덕분에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유치원 측은 분석했다.

프랜차이즈 방식으로 운영하는 유치원은 호주에서 약 1800명을 가르치고 있으며, 감기 등으로 결석한 아이는 15명뿐이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켄 스콧-해밀턴 원장은 “아이들은 야외에서 더 오랫동안 깊게 잘 수 있었다”며 “같은 시간 실내에서 잔 아이들보다 더 개운해 보이고 수업에도 열정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관찰됐다”고 말했다.

유치원은 실내 공기는 따뜻하지만 병균 번식의 온상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해밀턴 원장은 “앞으로도 아이들을 야외에서 재울 계획”이라며 “야외 낮잠을 도입하기 전 학부모들에게도 동의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유치원에서도 원한다면 우리처럼 야외 낮잠을 시행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TOP Digital / 연합뉴스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