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시드니한인회장 이•취임식 15일 열려

(사진설명: 류병수 시드니한인회 신임회장이 한인회 기를 전달받아 흔들고 있다.) 

31대 한인회 출범 “힘차게 도약하겠다”

시드니 한인회장 이·취임식이 15일 시드니한인회관에서 정기총회가 열린 가운데 진행됐다.

이취임식 전 개최된 총회에선 지난 1년 동안의 업무 보고와 함께 재무·감사 보고가 이뤄졌으며 시드니한인회관 건물 보수·유지가 주요 안건으로 다뤄졌다.

이와 관련 백승국 제 30대 회장은 “주정부로부터 개보수 비용 2만7,000 달러를 받아 수리했지만 워낙 오래된 건물이라 여전히 손 봐야 할 곳이 많다”며 동포 사회의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코리아가든건립추진위원회 재정 보고와 관련해서 송석준 위원장은 “전당 설립과 관련해 현지 언론의 보도 등으로 논란이 있었지만 잘 해결되리라 생각한다”며 “건립 모금을 위해 현재 DGR(세금공제)추진을 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행된 이임식에서 백승국 전 회장은 “지난 2년 소통과 화합의 슬로건을 내걸고 달려왔다. 보람된 일도 많았고, 어려웠던 일도 많았다”면서 “해결되지 못한 일들이 마음 한 구석에 남아있다. 사무국 독립은 차기 회장에게 부담을 줄 수 있어 금년 초 도입하려 했으나 계획을 접었다. 한인회를 향한 동포 사회의 관심을 높이려고 노력했다”며 “새로운 31대 한인회는 개혁을 통해 동포 사회에 한걸음 더 다가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백 전 회장은 임기 기간 동안 함께 수고한 부회장단을 비롯한 제 30대 운영위원회 위원들 및 윤상수 주시드니총영사, 이숙진 민주평통 호주협의회장, 이동우 대양주한인회총연합회장, 강수환 시드니한국교육원장 등 동포 사회 발전에 기여한 한인들에게 감사패를 전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이임식에 이어 류병수 회장, 이기선 부회장이 이끄는 제 31대 시드니 한인회는 선서를 통해 공식적으로 출범을 알렸다.

류 신임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시드니 한인회가 31대를 맞이하고 있다. 50여 년 전 선배 어르신들이 이 땅을 밟은 이후 한인사회와 함께 눈부신 발전을 이뤄왔다”며 “우리에겐 조국인 대한민국이 있고, 제2의 조국인 호주가 있다. 이 든든한 조국과 함께 힘차게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류 회장은 이를 위해 ▲재정자립 초석을 마련, 일하는 한인회 ▲교민과 소통하는 한인회 ▲차세대를 위한 미래의 한인회 ▲동포 어르신을 위한 감사의 한인회 등을 31대 한인회 목표로 소개했다.

제 31대 한인회는 이날 백승국 전 회장, 신필립·방현걸 전 부회장에게 공로패를 수여했으며, 향후1년 간 예산안 보고에 이어 각 단체로부터 추천 등을 받아 새로이 구성된 19명의 운영위원회 위원들을 승인 받았다.

이날 행사엔 한인사회의 주요 인사, 각계 단체장 및 빅터 도미넬로 재정부 장관 겸 주의원(라이드), 제프 리 주의원(파라마타) 등이 참석했으며 취임 축하연도 함께 열렸다. 

◆15일 시드니 한인회관에서 열린 정기총회 및 시드니한인회장 이취임식에서 참석자들이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이임사를 하고 있는 백승국 전 한인회장.

◆백승국 전 회장(사진 왼쪽)이 윤상수 주시드니총영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백승국 전 회장(사진 왼쪽)이 이숙진 민주평통 호주협의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정낙흥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사진 왼쪽) 앞에서 류병수 회장, 이기선 부회장(사진 맨 오른쪽)이 선서를 하고 있다. 

◆취임사를 하고 있는 류병수 신임 한인회장.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