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자유당 상원의원, 당론 무시 ‘동성결혼 허용개별 법안’ 상정 움직임

자유당 소속의 딘 스미스 연방상원의원(WA)이 당론을 무시하고 동성결혼합법화를 위한 개별법안을 상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당내 파문을 재점화하고 있다.

 

자유당의 딘 스미스 상원의원은 “동성결혼 허용법은 의회에서 의원들의 자율투표로 가부를 결정지어야 한다”며 당론과 상반되는 개별법안을 상정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당내 보수계파를 대표한 토니 애벗 전 총리는 “말콤 턴불 지도부가 동성결혼 허용에 대한 국민투표(플레비사이트) 당론을 철회하고 의회 차원의 법안 개정 절차를 밟기위한 움직임을 가시화하려 한다”는 주장을 제기하면서 당 내홍이 촉발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스미스 상원의원이 이같은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자유당 내의 보수와 중도계파간의 갈등은 한층 심화될 전망이다.

 

동성애자로 널리 알려진 스미스 상원의원은 “개별법안에 대한 동료의원들의 지지가 상당하다”면서 “당 차원의 토론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스미스 상원의원은 “차기 연방총선에 앞서 동성결혼 이슈에 대한 자유당의 입장이 선회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자유당 소속의 딘 스미스 상원의원이 동성결혼 허용 개별법안을 상정하려 하자 동성결혼 지지 단체들은 일제히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호주균등결혼협회의 알렉스 그린위치 회장은 "균등 결혼을 향한 진일보적 사고가 급선무이고 이를 통해 연방의회에 하루 속히 동성결혼허용법안이 상정돼 의원 자율투표를 통해 이 법안의 가부를 결정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동성결혼법의 국민투표 당론은 변함이 없다며 조기 진화에 나섰다.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논란을 예상한 듯 즉각 "동성결혼 허용법 이슈를 국민투표에 부친다는 것이 자유당 당론이며, 당론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턴불 총리는 “딘 상원의원은 국민투표 당론을 위배했음은 분명하지만 그가 동성결혼에 대해 개인적 신념을 지녀온 것 역시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면서 “그렇지만 당론은 당론이고 당 소속 의원들은 당론을 따라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자유당 연립의 보수 계파 의원들은 ‘동성 결혼 허용 이슈를 국민투표(플레비사이트)에 부쳐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반면 동성결혼의 합법화를 당론으로 정한 노동당과 녹색당은 국민투표가 아닌 의회 법개정 절차를 밟을 것과, 당론 투표가 아닌 의원 자율투표를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력히 내세우고 있다.

 

 자유당 연립의 중도파 의원들도 국민투표, 의회법개정 절차 방식을 통한 자율투표 혹은 당론투표 방식 여부를 놓고 설왕설래하는 상황이다.

 

즉, 동성결혼 허용법이 국민투표에 부쳐질 경우 부결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지만 의회에서 의원 자율투표를 허용할 경우 동성결혼 반대 이탈표가 상당수 예상돼 통과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상황이다.

 

동성 결혼 합법화를 지지하는 자유당 소속의 한 상원의원이 당론을 무시하고 동성결혼 허용법안을 개별 상정하려하자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동성결혼법의 국민투표 당론은 변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서부호주 출신의 딘 스미스 상원의원은 동성결혼허용 개정법안이 국민투표가 아닌 의회의 법안 개정절차에 따른 자율투표로 결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파문을 예고했다.

 

이에 대해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논란을 예상한 듯 즉각 "동성결혼 허용법 이슈를 국민투표에 부친다는 것이 자유당 당론이며, 당론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턴불 총리는 딘 상원의원은 국민투표 당론을 위배했음은 분명하다면서 그가 동성결혼에 대해 개인적 신념을 지녀온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지만 당론을 당론이고 당 소속 의원들은 당론을 따라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