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457 비자 폐지 말콤 턴불 총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닮아가나..?

SNS 호주인 우선 정책발표

호주인 근로자 우선하지 않는 기업체 명단 공개”  경고

말콤 턴불 연방총리가 457 비자 제도 폐지 결정을 자신의 SNS를 통해 발표하면서 “호주 근로자 우선”을 누차 강조하는 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따라하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빗발치고 있다.

데일리 텔레그라프지는 1면의 ‘457 비자 폐지’ 기사에  말콤 턴불 연방총리의 사진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헤어 스타일로 각색해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2GB  라디오도 “이토록 중요한 정책을 SNS를 통해 발표한 것은 무례한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이런 분위기 속에 말콤 턴불 연방총리의 강경 발언은 다음날에도 이어졌다.

턴불 총리는 “향후 호주인 근로자를 우선적으로 고용하지 않는 고용주의 명단은 망신차원에서 공개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18일 조치에 이어진 기자 간담회에서 이처럼 강조하고 “고용주들은 우선적으로 호주인 근로자들을 채용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며, 그렇지 않은 고용주는 해외근로자를 고용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턴불 총리는 “향후 대체될 새로운 임시취업비자를 통한 외국인 근로자 고용을 위해서는 6개월간의 구인광고를 비롯 철저한 감시와 검증 작업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규정을 위반하는 고용주는 새 임시취업 비자를 통한 외국인 근로자 고용이 원천차단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호주에는 9만5천명의 해외 근로자가 457 비자로 호주에 입국한 상태이며, 이는 전체 노동력의 1%에도 못미치는 수치다.

턴불 총리는 “향후 이번 조치로 얼마나 많은 호주인들이 새롭게 취업할 수 있느냐는 기술인력난과 경제 동향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하지만 정부가 확실히 하고자 하는 것은 장기적으로 기술인력난을 겪고 있는 직종의 대부분이 국내적으로 인력충당이 충분할 정도의 직업훈련이 실시됐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맥락에서 그는 “국내적으로 기술인력 충당이 불가능한 직종에는 이민이 불가피할 것이지만, 이 역시 호주인 채용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말했다.

©TOP Digital/19 April 2017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