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녹색당 “457 비자 폐지, 인종차별”, 노동당 “당권 사수 용 꼼수”

연방정부가 457 비자제도의 폐지를 전격 발표한데 대해 야권은 다양한 반응을 내놨다.

노동당의 빌 쇼튼 당수는 말콤 턴불 총리의 당권 보호 차원을 위한 불가항력적 조치라는 반응을 보였다.

같은 당의 중진 에드 후시크 의원도 “자기 보호용 정치 수단”이며 “심도 있는 개혁안도 아니다”라고 폄하했다.

노동당의 엉거주춤한 태도와는 달리 녹색당의 원색적인 비난전은  이어졌다.  

녹색당의 스코트 루들럼 상원의원은 스카이 뉴스와의 대담에서 "연방정부가 정치적으로 위기에 직면할 때마다 강경국수주의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루들럼 상원의원은 "현 정부는 문제가 생길 때마다 강경국수주의적 수사에 의존한다"면서 "호주식 가치관을 애매모호하게 호도하는 이같은 발상은 그야말로 호주식 가치관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것이고 시민권이나 영주권 문제로 해외의 취약계층 외국인들을 이렇게 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여기에 안보 이슈까지 덮어씌우는 식이다"라고 질타했다.

앞서 녹색당의 사라 핸슨 영 연방상원의원은 정부의 이번 조치에 대해 "호주 청년 고용 확대를 위한 정책으로 들리지 않고 지극히 인종차별정책의 신호탄처럼 들린다"고 강도 높게 반발했다.

반면 자유당에서 탈당한 강경보수 코리 버나디 상원의원은 "진즉 이뤄졌어야할 조치"라며 반겼다.

역시 극우파인 원내이션당의 폴린 핸슨 상원의원은 "우리 당의 지지율을 의식한 조치"라고 자의적 해석을 제시했다.

한편 국내 주요 노조들은 “457 비자가 이름만 바꿔 명맥을 유지하게 될 것이고 결국 호주 근로자 우선이라는 말은 미명에 불과해질 것”이라며 자유당 연립정부를 비난했다.

대표적 이민자 단체 연방소수민족협의회는 457 비자 제도의 개선책이 마련된 것을 환영하나 본질적인 개혁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TOP Digital/19 April 2017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