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다시 커지는 토니 애벗 목소리… “지도부 흔들기(?) 재가동

동성애 학생 권익 보호 및 성적 다양성 교육의 명목을 내건 세이프 스쿨즈 프로그램이 NSW주에서 전면 중단되면서 이를 적극 반대해왔던 토니 애벗 전 연방총리의 입김이 커지고 있다.

당내의 일부 의원들은 토니 애벗 전 총리의 주장을 공개적으로 공감하는 목소리를 냈다.  

이와 때를 맞춰 토니 애벗 전 연방 총리는 자유당 재집권을 위한 5단계 플랜을 나름대로 마련해 공개하는 등 자유당 지도부를 겨냥한 정치 훈수를 재개했다.

토니 애벗 전 총리는 “자유당 연립이 차기 연방총선에서 노동당을 물리치고 재집권하기 위해서는 실망감에 빠진 전통적 지지기반을 회복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자신이 구상한 5단계 재집권 플랜을 현 지도부가 전폭 수용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애벗 전 총리는 단 두 달전 현 지도부의 정책에 대한 비판을 서슴지 않다가 당내부로부터 거센 후폭풍에 직면한 바 있다.

그러나 또 다시 정치 훈수를 재개하고 나서자 그의 의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것.

애벗 전 총리는 “당권 복귀에 대한 야심 때문이 아니라 국민들이 현 정부의 정책에 실망스러워 하기 때문이다”라고 강변했다.

그는 2GB 라디오의 래이 해들리 쇼에 출연해 이처럼 주장하며 “제대로 된 정책을 수립하지도 마련하지도 못하는 현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실망과 더불어 국가나 국민은 안중에 두지않고 오직 정치적 이득에만 골몰하는 노동당과 군소정당 및 무소속에 국민들은 식상해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런 맥락에서 애벗 전 총리는 자유당 연립의 재집권을 위한 5단계 플랜으로 ▶인권위원회 폐지 ▶재생에너지 개발 보조금 삭감을 통한 전기세 안정 ▶입법파동 방지를 위한 상원 개혁 ▶근로자들의 기존 혜택 존치 ▶호주에 대한 자긍심 고취 등을 제안했다.

하지만 말콤 턴불 지도부를 겨냥한 토니 애벗 전 총리의 정치적 훈수가 또 다시 지도부 흔들기로 인식되면서 그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도  확산되고 있다.

자유당의 중진 워런 엔치 의원은 "당권 복귀를 위한 꼼수 차원에서 지도부 흔들기를 계속하고 있는 토니 애벗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엔치 의원은 "토니 애벗 의원은 앞서 당 지도부 흔들기를 자제하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면서 "그의 행보는 당을 위함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TOP Digital/18 April 2017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