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블랙록 “호주 국가 신용등급 12월 강등될 수도”

호주의 국가신용등급 AAA가 빠르면 12월 강등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6일 미국의 세계적인 자산운용사 블랙록(BlackRock)이 호주의 국가 신용등급이 조만간 강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보도했다.

블랙록은 “다음달 발표될 호주의 경제 및 재정 반기전망이 악화될 경우 신용평가사 스탠다드앤푸어스(S&P)가 현재 최고 수준인 호주 국가등급 ‘AAA’를 낮출 수 있다”고 예상봤다.

현재 호주 정부는 상품시장 약세와 의회 예산관련 법안 처리 난항으로 재정난을 겪고 있다.

지난 5월 공개된 재정안에 따르면 호주는 2008년 이후 줄곧 적자 상태였으며 최소 2021년까지는 흑자 전환이 어려운 상태다. 이와 관련 지난 7월에도 S&P가 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낮추며 강등을 경고하기도 했다.

다른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호주 신용등급 ‘AAA’에 대해 안정적 전망을 유지하고 있지만, 또 다른 신용평가사인 피치는 지난 7월 선거 이후 ‘AAA’ 등급이 여전히 안정적 상황이긴 하나 적자가 지속지면 등급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